검찰 “곽상도·김만배, 2015년 통화 때 '대장동 이익 분담' 약속”

검찰, 김만배 씨가 곽 의원에게 전화해 이익금 대가로 '인허가 편의' 요구한 정황 포착
앞선 약속 결과로 곽 의원 아들에 퇴직금 지급, 대가 지불했다고 봐

무소속 곽상도 의원이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논란과 관련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회의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곽상도 의원이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논란과 관련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회의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화천대유와 곽상도 의원이 전화 통화로 '대장동 개발사업 수익 분담'을 약속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곽 의원이 당시 화천대유 직원이던 아들을 통해 회사에 개발수익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세계일보는 26일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 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이 이 같은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화천대유 측이 수천억원 배당금을 받은 2019~2020년, 곽 의원이 아들 병채 씨를 통해 대장동 개발사업 수익을 요구한 정황을 확인했다.

검찰에 따르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는 2015년 6월 친분이 깊었던 곽 의원(당시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에게 전화해 '대장동 개발사업 인허가 등 편의를 봐주면 아들에게 월급을 주고 추후 이익금을 나눠주겠다'고 제안했다.

곽 의원은 그 제안을 받아들여 같은 달 아들 병채 씨를 화천대유에 입사시켰다. 병채 씨는 지난 3월 퇴사하면서 성과급 등 명목으로 50억원(세금을 뗀 실수령액은 28억원)을 받았다.

이에 대해 검찰은 화천대유가 엄청난 수익을 얻자 곽 의원이 아들 퇴직금 명목으로 그 대가를 챙겼다고 판단했다.

앞서 곽 의원은 "화천대유가 아들에게 거액의 퇴직금을 지급한 사실을 뒤늦게 알았고 전혀 문제될 게 없다"고 해명해 왔다.

검찰이 지난 5일 법원에 병채 씨 계좌에 대한 추징 보전을 청구한 것은 이런 배경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심리한 서울중앙지법 형사31단독 김찬년 판사는 8일 검찰의 청구를 받아들여 곽씨 계좌 1개에 대한 추징보전을 결정했다.

곽 의원 측은 "2015년 6월은 (곽 의원이) 법률구조공단 이사장으로 재직 중으로 이때 대장동 사업 인허가는 직무와 전혀 무관한 사안"이라며 "할 수 있는 일이 아님에도 이익금을 나누겠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국회의원 직무를 이용했다고 주장하다가 다시 민정수석 당시 직무로 연관지었다가, 이번에는 법률구조공단 이사장 시절로 엮는 것은 억지로 잡아넣으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 아들이 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 아들이 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검찰 조사에서 병채 씨도"아버지는 퇴직금에 대해 몰랐고, 일반인이 볼 땐 많은 액수이지만 회사에서 일하며 산재도 입어 위로금 명목이 더해졌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세계일보는 수사팀이 이른바 '황무성 녹취록'에서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의 퇴진을 압박한 장본인으로 지목된 유동규(구속기소)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배임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보도했다.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등 '윗선'의 개입 여부도 확인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수사팀은 전날 성남시청 추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이 후보와 최측근인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실장의 이메일을 분석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7일 0시 기준 )

  • 대구 129
  • 경북 129
  • 전국 4,95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