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성폭행 미수 그친 20대男, 잡혀가면서 '메롱' 조롱

범행 목격한 40대 여성 신고로 검거

여성 폭력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여성 폭력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10대 여학생을 성폭행하려던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범행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한 40대 여성도 수차례 폭행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강간 미수와 상해 등 혐의로 A(22) 씨를 입건해 조사중이라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3일 오후 10시30분쯤 관악구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10대인 B양을 성폭행하려다 실패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피해 여학생이 저항하지 못하도록 마구 때린 뒤 주차장 곳곳에 끌고 다니면서 성폭행을 시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범행 장면을 목격하고 소리를 지르며 경찰에 신고한 40대 여성의 머리도 수차례 폭행한 뒤 도주했다고 설명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주차장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A씨를 범행 현장 바로 앞 도로에서 붙잡았다. 피해 여학생과 40대 여성은 얼굴과 머리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A씨는 체포된 이후 피해자들을 향해 조롱하는 듯한 행동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는데, 40대 목격자의 남편은 "(A씨가) 경찰차 안에 있는 모습을 봤는데, 저를 보고 혓바닥을 내밀며 웃고 약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