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순한맛' 컨셉 잡나? "자서전 페이스북 연재"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에서 회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에서 회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4일 오후 9시쯤 페이스북을 통해 내일(25일)부터 '이재명의 웹 자서전'이라는 이름으로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페이스북을 통해 연재하겠다고 밝혔다.

25일은 이재명 지사가 경기도지사직에서 사퇴하겠다고 예고한 날인데, 이 시점부터는 오롯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서 관련 메시지를 SNS를 통해 공유하겠다는 언급으로 읽힌다.

이재명 지사는 앞으로 페이스북에 올릴 연재물을 두고 "제 이야기가 여러분께 가을 밤, 장작 타는 소리 같은 소곤거림이 되길 희망한다"고 설명 및 바람을 내비쳤는데, 이에 그간 야권에 맞서며 구사한 '독설'이나 과거 언행 중 하나인 '형수 욕설' 등으로 인해 고착된 자신의 이미지를 중화하는 '순한맛' 콘셉트 만들기 전략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저에 관한 책을 읽으신 분들로부터 '정책경쟁, 정치발언을 넘어 인간적인 면모, 진솔한 모습을 더 많은 분들과 공유했으면 좋겠다'는 말씀이 있어 시작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재명은 '일은 잘하는데 싸움닭에다 독하다'는 이미지가 강한 줄 안다. 제 이미지가 그렇게 형성된 것은 전적으로 저의 그릇"이라며 "내면과 감성을 드러내는 일에 서툴러 벌어진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살아온 이야기를 자원봉사자들의 손을 거쳐 진솔하게 담았다"고 페이스북 연재물 제작 과정을 언급하면서 "이재명이란 사람이 이렇게 살아왔구나 하고 친근하게 봐주시면 감사하겠다. 제 이야기가 여러분께 가을 밤, 장작 타는 소리 같은 소곤거림이 되길 희망한다"고 했다.

이재명 지사는 "앞으로 서너 달, 제 삶의 조각조각을 이어, 더 재밌고 유익한 이야기로 만들기 위해 애써주실 자원봉사자 여러분께 고마운 마음 전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재명의 웹 자서전'을 연재한다는 자원봉사자들의 메시지도 첨부했다. 이에 따르면 오는 4개월 간 모두 50여회에 걸쳐 책 '인간 이재명' 내용을 재구성한 글이 연재된다.

'인간 이재명'은 지난 8월 발간된 책이다. '이재명의 출생부터 소년공 시절, 변호사, 성남시장, 경기도지사 그리고 유력 대권 후보가 되기까지 그가 마주한 삶의 중요한 순간들을 한 권의 책으로 기록했다'는 게 출판사 설명이다. 이 책 표지는 어머니 故(고) 구호명 여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썼다.

'인간 이재명' 책 표지
'인간 이재명' 책 표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8일 0시 기준 )

  • 대구 127
  • 경북 129
  • 전국 7,1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