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전두환 씨 내란 수괴·집단 학살범…공소·소멸시효 배제해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 구묘역(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참배하기 위해 입장하며, 묘역 입구 땅에 박힌 전두환 비석을 밟고 서 있다. 이 후보는 주변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 구묘역(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참배하기 위해 입장하며, 묘역 입구 땅에 박힌 전두환 비석을 밟고 서 있다. 이 후보는 주변에 "윤석열 후보도 여기 왔었느냐"고 물은 후 "왔어도 존경하는 분이니 (비석은) 못 밟았겠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재명(경기도지사)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경기도지사)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선 첫 행보를 시작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광주를 찾아 "전두환 씨는 내란범죄 수괴고, 집단 학살범"이라며 "국가 폭력범죄에 대해 공소시효, 소멸시효를 배제하고 살아있는 한 처벌하고 영원히 배상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후 기자들과 만나 "전씨는 국민을 지키라는 총칼로 주권자인 국민을 살상한 어떤 경우에도 용서할 수 없는 범죄를 저질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나치 전범의 경우 지금도 추적해서 처벌하고 있다. 우리 사회도 국가 폭력범죄에 대해 공소시효, 소멸시효를 배제하고 살아있는 한 처벌하고 영원히 배상하도록 해야 한다"며 "전두환 씨가 제발 오래 사셔서, 법률을 바꿔서라도 꼭 처벌받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야당 대선 경선 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발언'에 대해선 "특별히 놀랍지 않다"며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가지는 엄혹함을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을 향해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를 위해 어떤 역할도 하지 않았고 민중들의 피땀으로 만들어진 민주주의 체계 안에서 혜택만 누린 인물"이라며 "살인 강도도 살인 강도만 했다면 좋은 사람일 수 있다. 무슨 말을 더 하겠나"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전두환 비석은 올 때마다 밟고 간다. 이번에도 밟고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