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재명 역사상 가장 추악한 대선 후보들"…뿔난 홍준표, 왜?

"서로 감옥 가라는 논쟁 계속 하고 있다"…대장동 책임공방 지적

윤석열, 이재명, 홍준표. 연합뉴스
윤석열, 이재명, 홍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2일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설전이 오가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역사상 가장 추악한 대선후보들 끼리 논쟁이다"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이 이 지사를 향해 대장동 의혹에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 관련 구속될 사람은 윤석열 후보다"고 맞받아치는 등 양측이 대장동 비리에 대한 책임공방을 두고 하는 지적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날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비리를 두고 이재명·윤석열 후보가 서로 감옥 가라는 논쟁을 계속 하고 있다"라며 "참 창피하고 부끄럽다"고 밝혔다.

이어 "대선을 치루자는 건지 서로 비리 연루자라고 같이 죽자는 건지 역사상 가장 추악한 대선후보들 끼리 논쟁 이다"고 평가했다.

특히 "이번 대선의 초미의 관심사가 될 대장동 비리사건이 이재명 후보의 물타기로 흐려지는 것은 것은 참으로 유감 이다"라며 지난 국정감사에서 이 지사가 펼친 방어전을 언급했다.

이 지사가 대장동 의혹에 대해서 오히려 국민의힘 측 관계자들이 관련돼 있다는 식의 주장을 펼치면서 야권의 공세를 돌파하면서 윤 전 총장을 걸고 넘어진 것에 대한 우려다.

홍 의원는 계속적으로 당내 대선 경선에서 윤 전 총장보다 자신이 이 지사를 상대하기에 더 깨끗하다는 식의 주장을 펼쳐왔다. 이를 의식한 등 홍 의원은 "이번 야당 경선을 끝으로 야당은 대장동 비리 논쟁에서 일방적 공격 자세로 나갈수 있어야 한다"라며 자신을 피력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