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판 "'국제마피아 돈다발 사진' 진위 확인 못했다…착잡"

행안위 국감서 "손바닥으로 하늘 가릴 수 없어…실체는 명백"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앞서 국정감사장에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공개했던 '돈다발 사진'이 가짜라는 정황이 드러나자 착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19일 "장영하 변호사가 (박철민을) 접견하고 사진을 받았다"며 "제가 (대장동 의혹 관련해) '무슨 소득이 없냐'고 (장 변호사에게) 전화를 했고 그 뒤로 가져온 게 그 진술서와 사진"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 "이 후보가 국제마피아 측근들에게 수십차례에 걸쳐 20억원 가량을 받았다"고 주장하며 그 근거로 국제마피아파 행동대원이던 박철민 씨로부터 받았다는 진술서와 사진을 공개했다.

김 의원은 장 변호사가 '박씨가 워낙 강력하게 얘기를 했다'고 주장해 믿을 수밖에 없었다며 "(장 변호사를) 믿고 했는데 조금 이게 날짜가 안 맞는 것 같다. 우리는 사진의 진위를 확인 못 했다"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그는 이 후보가 조폭과 관계가 있고,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관철했다.

김 의원은 "어쨌든 돈다발(사진)은 문제가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착잡하다"면서도 "진술서 내용을 보면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행안위 국감에서도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실체는 명백하다. 본체는 박철민이 제시한 진술서 진정성에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조만간 밝혀진다. 시간이 해결해주니까 (이 후보가) 조폭이 결탁했는지 밝혀질 것"이라며 "사진 한 장으로 국민을 호도하는 것은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김 의원이) 무책임한 폭로로 국감장을 허위·가짜뉴스 생산장으로 만들었다"며 김 의원의 사과와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한편, 김 의원은 전날 국감에서 이 후보가 조직폭력배 돈 20억원을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돈다발 사진 2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이재명 성남시장 재임 시절 전달된 현금 5천만원'이란 제목까지 달았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같은 날 "해당 돈다발 사진 2장 중 1장이 2018년 11월 인터넷에 올라온 사진이다. 또 당시 이 지사는 성남시장이 아니라 경기지사였다"며 "이 지사에게 돈을 줬다고 주장한 김 의원의 '증인'이 당시엔 직접 인터넷에 '열심히 일해서 번 돈'이라는 취지로 사진과 함께 적어놨다"고 반박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