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시대, 수소경제에 포항 미래 100년 달렸다

선택 아닌 필수…포스코 2050 '그린수소 선도 기업' 비전
'수소연료전지발전 클러스터 구축사업' 예타 대상 선정
경북도 포항시 잇따라 '수소·연료전지' 관련 조례 제정

경북도 수소연료전지산업클러스터 계획도. 경북도 제공
경북도 수소연료전지산업클러스터 계획도. 경북도 제공

탄소중립시대 신산업의 한 축인 수소경제에 경북 포항의 미래 100년이 달렸다. 기존의 산업 체계로는 수출도 성장도 산업 생태계의 유지도 불가능하다.

윤석열, 홍준표 등 유력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도 포항시를 방문해 포항시가 대선 공약화를 위해 내놓은 '포항 친환경 수소도시' 비전에 잇따라 적극 추진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선택이 아닌 필수의 시대로

포항에게 수소산업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탄소 배출이 가장 많은 업종으로 손꼽히는 철강산업의 도시이기 때문에 '지속 가능한 성장전략'으로 수소산업에 자연스럽게 포커스가 맞춰지고 있다.

우선 지난해 12월 포스코는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에 맞춰, 2050년까지 탄소제로를 천명하고 미래 비전으로 청정에너지인 '수소경제를 견인하는 그린수소 선도기업' 을 제시했다.

포스코의 그린수소산업 사업모델을 요약하면 포스코 고유의 기술로 개발된 잘 녹슬지 않는 내식강으로 태양광 풍력발전을 지어 전력생산-수전해-그린수소 생산·운송·저장, 수소발전과 수소환원제철 생산 등 전반에 이어져 있다.

경상북도와 포항시가 함께 추진하는 수소연료전지발전 클러스터 구축사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올해 8월 '수소연료전지발전 클러스터 구축사업'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됐다.

예타를 통과하면 2023년부터 2027년까지 포항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28만여㎡ 땅에 1천863억원을 들여 수소연료전지 관련 기업 집적화단지, 연료전지 시스템 성능 및 내구성 실증단지가 조성된다.

앞서 경북도는 '수소산업 융복합 인력양성 공모사업'에도 선정돼 지역 수소 분야 우수 인재를 본격 육성하기로 했다.

◆잇따른 수소산업 지원 조례

경북도는 이와 함께 수소·연료전지 산업육성, 기술개발 및 산학연 협력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지난 6월 '경북도 수소·연료전지 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포항시도 경북도에 발맞춰 수소산업의 생태계 기반 구축 강화를 위해 '수소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기로 했다.

포항시는 입법예고를 통해 11월 1일까지 의견을 듣고 최종 조례안을 확정한 뒤 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번 조례는 정부의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과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이 시행됨에 따라 포항시 수소산업의 체계적인 육성과 지원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하기 위해 마련됐다.

조례안에는 ▷수소산업 육성계획 수립 ▷수소산업 육성 및 지원 ▷기업유치와 산·학·연 협력체계 구축 ▷효율적 사업수행을 위한 위탁 근거 ▷수소산업에 대한 교육‧홍보 등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내용이 담겼다.

또한, 연료전지 이용 촉진을 위해 공공건축물 신‧재생설비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는 경우와, 일정규모 이상의 건물, 공동주택, 공장 등 신규·재건축할 경우 연료전지 설치를 권장하는 조항도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조례 제정을 통해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근거를 마련해 수소산업 생태계가 구축될 수 있는 기반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