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찰 순간, 절반 파쇄된 뱅크시 그림…3년만에 300억원 됐다

뱅크시의 작품 '사랑은 쓰레기통에'
뱅크시의 작품 '사랑은 쓰레기통에'

얼굴 없는 작가 뱅크시의 작품이 3년 만에 20배 가까운 가격에 거래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4일(현지시간)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뱅크시의 회화 '풍선과 소녀'가 1천870만 파운드(한화 약 304억 원)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경매에서 팔린 뱅크시의 작품 중 최고가 기록이다.

이 작품은 3년 전 소더비 경매에서 104만2천 파운드(16억9천만원)에 팔렸다. 낙찰 직후 경보 소리와 함께 그림 액자 틀에 숨겨진 파쇄기가 자동으로 작동해 가늘고 긴 조각들로 찢어져 큰 화제가 됐다. 뱅크시는 SNS를 통해 자신의 소행임을 밝혔다.

뱅크시는 당초 그림 전체를 파쇄할 계획이었지만, 파쇄기가 고장나면서 실제로는 그림 절반가량만 액자를 통과했다.

작가가 낙찰된 자신의 작품을 파손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로 이 그림은 더 유명해졌다. '사랑은 쓰레기통에'라는 새 작품명도 붙었다.

당시 뱅크시는 직접 만든 동영상에서 '파괴하고자 하는 욕망도 창조적인 욕구'라는 파블로 피카소의 발언을 소개했다.

이 작품이 3년 만에 다시 경매에 출품되자 400만~600만 파운드에 팔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지만, 실제 낙찰가는 예상을 초월했다.

3년 전 구매한 유럽인 수집가는 작품이 망가지는 것을 두 눈으로 보고도 구매를 철회하지 않았는데 이번 낙찰로 상당한 차익을 거뒀을 것으로 짐작된다.

이번에 작품을 경매받은 구매자는 아시아의 개인 수집가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