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물난리…"노후 배관 파손, 건물 안전 문제없어"

백화점 측, 물 새자마자 손님 대피, 노후 상수도관 바꾼 뒤 13일부터 정상 영업

지난 12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식품관 천장에서 물이 새어 흘러 손님이 대피하는 소동이 발생했다. 14일 SNS에 퍼진 물난리 모습(왼쪽)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모습(오른쪽).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지난 12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식품관 천장에서 물이 새어 흘러 손님이 대피하는 소동이 발생했다. 14일 SNS에 퍼진 물난리 모습(왼쪽)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모습(오른쪽).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지난 12일 오후 2시쯤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지하 1층 식품관에서 물이 새 대피 소동이 있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4일 신세계 측에 따르면 당시 사고는 배관 연결부위가 파손되면서 벌어졌다.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백화점 측은 물샘 현상이 발생하자마자 매장 손님들을 대피시키고, 상수도관을 교체해 점검까지 마친 뒤 13일 영업을 재개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는 당시 사고 영상이 퍼져나가며 '삼풍백화점도 무너지기 전에 저랬다'며 건물 붕괴를 우려하는 반응도 새어나왔다.

이에 대해 신세계 측은 "정기적으로 받는 정밀안전진단 결과 건물의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구조적 문제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103
  • 경북 116
  • 전국 3,90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