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점 10곳 주문하고 잠수"…황당 사연에 공분 "피해보상 청구해야"

한 손님이 배달 음식점 열 군데에 주문을 한 뒤 연락을 끊었다며 피해를 호소하는 자영업자 사연이 온라인 상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갈무리
한 손님이 배달 음식점 열 군데에 주문을 한 뒤 연락을 끊었다며 피해를 호소하는 자영업자 사연이 온라인 상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갈무리

한 손님이 배달 음식점 열 군데에 주문을 한 뒤 연락을 끊었다며 피해를 호소하는 자영업자 사연이 온라인 상에서 공분을 사고 있다.

13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음식 여기저기서 다 시키고 잠수탄 사람이 있나봐요'라는 글이 게시됐다.

서울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A씨는 "대행(업체) 공지로 올라왔다"며 "뭐하러 이런 짓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A씨는 대행업체의 온라인 공지 내용을 캡처해 공유했다. 공지에 따르면 대행업체는 "X 번지 주문받지 말아 달라. 지금 장난 전화로 음식 시키고 전화도 꺼 놨다"며 "X 주문 건이다. 온갖 대행사가 다 와 있다. 주문한 물건 파악된 것만 10개 넘는다"고 밝혔다.

해당 사연에 네티즌들은 "영업방해로 신고하고, 피해보상을 청구해야 할 것 같다" "요즘 다 같이 어려운 시국에 너무한다" "만나서 현금을 준다고 하거나, 카드결제로 주문 후 카드를 어디에다 두고 왔다며 계좌 이체를 해 주겠다고 한 뒤 음식 받고 잠수타는 사람도 많다"는 반응을 보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76
  • 경북 95
  • 전국 4,06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