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하근찬 문학 전집’ 21권 분량으로 출간 앞둬

15일(금)~17일(일) ‘하근찬 탄생 90주년 문학제’도 영천에서 열려

하근찬 문학 전집 / 산지니 펴냄
하근찬 문학 전집 / 산지니 펴냄

영천 출신 작가 하근찬의 탄생 90주년을 맞아 '하근찬 문학 전집'이 21권 분량으로 도서출판 산지니에서 발간된다. '수난이대', '흰 종이수염' 등 1950년대 굵직한 작품을 내보였던 하근찬 작가는 1957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된 이후 45년간 작품 활동을 해왔다.

송주현(한신대 교수), 오창은(중앙대 교수), 이정숙(군산대 교수), 이중기(시인)이 참여한 '하근찬문학전집간행위원회'는 "작가는 단편집 6권, 장편소설 12편을 창작했고 미완의 장편소설 3편을 남겼다. 그의 초기 문학에 국한되지 않는 전체적 복원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작가 탄생 90주년을 맞아 작가의 고향 영천에서는 15일(금)~17일(일) '하근찬 탄생 90주년 문학제'가 열린다. 행사 기간 동안 문학전야제, 문학 심포지엄, 하근찬 문학 공간 기행이 계획돼 있다.

하근찬 문학 공간 기행은 장편소설 '야호'의 공간인 홍싯골과 포로수용소 일대, 단편 '수난이대'와 '나룻배 이야기'의 공간인 물띠미, '흰 종이수염'의 공간인 영천극장 등 하근찬 문학의 현장을 탐방하는 것으로 구성돼 문학적 체험의 깊이를 더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