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삼성 실적 분기 70조원 돌파...사상 최대

반도체 호황·폴더블폰 대박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잠정 경영실적(연결 기준)을 집계한 결과 매출 73조원, 영업이익 15조8천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내 딜라이트에 전시된 '갤럭시Z' 시리즈 '폴드3', '플립3'.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잠정 경영실적(연결 기준)을 집계한 결과 매출 73조원, 영업이익 15조8천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내 딜라이트에 전시된 '갤럭시Z' 시리즈 '폴드3', '플립3'. 연합뉴스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이 반도체 호황과 신형 폴더블폰의 흥행으로 분기 사상 처음으로 70조원을 돌파했다.

영업이익은 역대 분기 기준으로 두 번째로 높은 15조8천억원을 기록하면서 올해 연간 실적으로 50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잠정 경영실적(연결 기준)을 집계한 결과 매출 73조원, 영업이익 15조8천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3분기 대비 매출은 9.02%, 영업이익은 27.94%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당초 시장 전망치(16조원)보다는 낮았으나 반도체 초호황기(슈퍼사이클)였던 2018년 3분기(17조5천700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어닝서프라이즈다.

증권가에선 3분기 반도체에서만 9조7천억~10조원의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2018년 3분기 이후 3년 만에 기록한 두 자릿수 영업이익이다.

우선 주력인 D램 등 메모리 반도체 고정거래가격이 3분기에 정점을 찍었다. 상반기까지 부진했던 시스템 반도체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부문도 최근 수율 개선과 신규 고객 확보 등으로 수익성이 개선됐다는 분석이다.

하반기 갤럭시Z 플립3와 Z폴드3 등 폴더블 시리즈도 출시 이후 대박을 치는 등 스마트폰 실적도 좋다. 출시된 지 39일 만에 100만대 이상 판매된 것이다. 이는 갤럭시노트10(25일), 갤럭시S8(37일)에 이어 역대 3번째로 빠른 시간 내 100만대를 달성한 기록이다.

특히 폴더블폰이 미국 시장에서도 갤럭시노트 시리즈에 버금가는 대박을 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갤럭시Z폴드3·플립3의 초기 3주 판매량이 지난해 비슷한 시기 출시된 갤럭시노트20의 87%에 달했다. 글로벌 전체 판매량은 9월 말까지 약 200만대에 달한 것으로 보인다.

증권가는 모바일 부문에서 지난 2분기(22조6천700억원)보다 4조∼5조원 이상 높은 27조∼28조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모바일 부문에서 3분기 영업이익은 3조5천억∼3조7천억원으로 예상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