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방문 '쇼룸 논란' 동탄 임대주택…9개월째 텅텅 비었다

김상훈 "'인테리어 쇼' 논란 주택, 5회 모집에도 미임대"
당시 문 대통령과 전 국토부 장관 2명 호평에 "현실과 동떨어진 인식" 논란도

문재인 대통령이 2020년 12월 11일 경기 화성시 LH 임대주택 100만호 기념단지인 동탄 공공임대주택에서 김현미·변창흠 전 국토부 장관과 임대주택을 살펴보고 있다. 의원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020년 12월 11일 경기 화성시 LH 임대주택 100만호 기념단지인 동탄 공공임대주택에서 김현미·변창흠 전 국토부 장관과 임대주택을 살펴보고 있다. 의원실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전 국토교통부 장관 2명이 방문해 홍보했던 화성 동탄의 임대주택이 9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공실인 것으로 드러났다.

문 대통령의 방문 이전 기간까지 더하면 1년 6개월이 넘게 공실 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다.

2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화성동탄 공공임대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문 대통령과 두 국토부 장관이 다녀간 화성동탄 A4-1블록 공공임대 ▷2○○동 1○○호(44A형)와 ▷2○○동 1○○호(41A-1형)이 지난 24일 기준으로 미임대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주택은 지난해 문 대통령 방문을 앞두고 수천만원의 인테리어 공사 비용을 들여 '쇼룸'을 만들었다는 논란이 일었던 곳이다.

문 대통령은 당시 "신혼부부 중에 선호하는 사람이 많겠다", "이런 곳에 중형 평수까지 더하면 중산층이 충분히 살만한 누구나 살고 싶은 아파트를 만들 수 있지 않겠느냐"고 언급해 '현실 감각이 없다'는 비판이 일기도 했다.

그러나 이 주택은 문 대통령 방문 이후 9개월째 공실로, 방문 이전 기간까지 더하면 1년 6개월 이상 입주민이 없는 것이다.

이에 더해 해당 단지인 화성동탄 A4-1블록도 전체 1천640가구 중 여전히 49가구의 공가가 남아있고, 이 중 14가구가 문 대통령이 방문한 곳과 동일한 전용면적 44㎡다.

이 평형은 청년은 최대 6년, 신혼부부는 자녀수에 따라 최대 10년까지 거주 가능하다. 보증금은 최고 7천200만원, 월 임대료 27만원 수준이다.

LH는 미분양 소진을 위해 2019년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5차에 걸쳐 소득과 자산기준을 완화하며 모집공고를 냈고, 현재도 입주대기자들에게 개별적으로 계약여부를 문의하고 있는 실정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방문한 주택 호실 2곳도 총 5번의 계약 안내에도 여전히 입주희망자는 나타나고 있지 않다.

LH는 공실 이유에 대해 "개인적인 선호도 차이로 구체적인 사유를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동탄의 경우 최고 매매가가 15억원을 넘어설 정도로 실수요가 많은 지역"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까지 다녀간 주택이 외면받고 있는 것은 정부의 공공임대 정책이 수요와 공급이 불일치하고 있음을 방증한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35
  • 경북 42
  • 전국 1,07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