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유출번호 1억에 산다던 허경영, 본인 번호 공개

'허경영 게임' 대선 홍보 포스터. 사진=허경영 페이스북
'허경영 게임' 대선 홍보 포스터. 사진=허경영 페이스북

대선 출마를 선언한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한 '허경영게임'을 알리며 자신의 번호를 공개했다.

'허경영 게임' 대선 홍보 포스터. 사진=허경영 페이스북
'허경영 게임' 대선 홍보 포스터. 사진=허경영 페이스북

허경영 명예대표는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징어 게임'의 명함 속 노출된 전화번호의 주인께서 심각한 장난전화 피해를 받으신다고 들었다"며 "그 번호를 제가 1억 원에 사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허경영 대표는 "일반 사람한테 전화해서 힘들게 하지 말고 '허경영 게임'에 참가하라"며 "룰은 간단하다. 당선 후 긴급재정명령이 발동되고 두 달 내로 1억 원이 지급된다"고 알렸다.

최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오징어 게임'에서는 456억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하기 위한 과정에서 받는 초대장 속 전화번호가 실제로 개인이 사용하는 휴대폰 번호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피해자는 수천 통의 전화와 문자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피해자는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번호가 노출된 뒤 수천통의 전화가 쏟아지고 있다"며 욕설이나 장난 전화, 심지어 '오징어게임에 참가하고 싶다'는 황당한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받았다고 호소했다. 또 드라마 제작사 측이 실수를 인정하며 수백만원의 피해 보상금을 제안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