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갈등이 빚은 참변…30대男 흉기 휘둘러 일가족 2명 사망·2명 중상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물음표 이미지. 매일신문DB

전남 여수에서 한밤중 아파트 층간 소음 문제로 이웃과 말다툼을 벌이다 이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거나 크게 다치게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27일 살인 등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 33분쯤 전남 여수시 덕충동 한 아파트에서 위층에 사는 일가족 4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2명을 살해하고 2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 위층에는 60대 부부와 40대 딸 부부가 함께 살고 있었으며, A씨가 휘두른 흉기에 40대 딸 부부가 숨지고 60대 부부가 중상을 입었다.

그는 범행 이후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 "사람을 죽였다"며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은 A씨가 지난 17일 층간소음 문제로 관계 기관에 신고한 적이 있다는 점 등으로 미뤄보아 층간소음 갈등으로 인한 사건으로 추정하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날 오전 피의자를 검거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