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차권 보자 하니 "날 뭘로 보냐"…전철역서 옷 벗고 담배 입에 문 30대男

남춘천역에서 소란 피운 30대 남성. 유튜브 영상 캡처
남춘천역에서 소란 피운 30대 남성. 유튜브 영상 캡처

경춘선 남춘천역에서 역무원에게 항의하며 옷을 벗고 담배를 입에 문 채 소란을 피운 30대 남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이 남성이 팬티만 입은 채 모습이 그대로 영상으로 찍혀 유튜브에 올라왔다.

지난 19일 한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영상에는 같은날 오후 4시30분쯤 30대 남성 A씨가 남춘천역 개찰구 앞에서 속옷과 양말만 입은 채 마스크까지 벗고 담배를 입에 물고 누군가에게 항의하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시민과 역무원이 이를 말렸지만 이 남성은 이를 무시하며 담배를 피우며 소란을 피웠다.

잠시 후 등장한 경찰 2명이 남성에게 다가가 강한 어조로 "옷을 입으라"고 요구하자 그제서야 이 남성은 옷을 주워 들고 주섬주섬 입었지만, 여전히 경찰을 빤히 쳐다보며 말대꾸를 이어갔다.

이 남성이 반항하듯 다시 담배를 입에 물자 경찰은 수차례 "담배를 입에서 빼라"고 압박했고, 신분증 제시도 요구했다.

당시 경기도 가평역에서 출발해 남춘천역에 도착한 이 남성은 개찰구를 통과하려다 역무원이 승차권을 보여달라고 하자 화를 내며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남성은 경범죄 혐의로 입건하고 감염병 관리법 위반 혐의 적용도 검토하고 있다.

한편, 이 영상은 25일 오후 3시 30분 현재 81만회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