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컷오프 2주 앞으로…TK 찾은 원희룡 "인구 유출 막는 환경 만들겠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24일 경북도청을 찾아 이철우 도지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경북도 제공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가 24일 경북도청을 찾아 이철우 도지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경북도 제공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4일 경북 전역을 돌며 민심 다지기에 나섰다.

이날 하루동안만 경북 김천과 상주, 문경, 안동, 예천, 영천, 청도를 돌며 당원들을 만났으며 이철우 경북도지사와도 만나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원 후보는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견고한 3강을 형성한 윤석열·홍준표·유승민 세 후보에 이어 다음달 8일 마무리되는 2차 컷오프에서 4강에 들 가능성이 있는 경쟁자로 꼽힌다. 자연스레 그의 이날 행보는 2차 컷오프 통과를 위해 '보수 텃밭'인 대구경북(TK) 민심 잡기에 안간힘을 쓰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이날 가장 먼저 김천을 방문한 원 후보는 당원협의회 사무실을 찾아 대학 동창인 송언석 의원(김천)과 인사를 나눴다. 그는 당원 간담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논란을 이명박 정권 탓으로 돌린 것을 두고 "자신의 온갖 잘못에 대해 남 탓을 하는 아주 악한 습성을 드러냈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또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자영업자 관련 공약에 대해서도 "자영업자 회생 관련해서 제 공약을 가져다 썼더라. 좋은 정책을 가져다 쓰는 것은 좋은데 처음부터 자기 생각인 것 처럼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상주·문경을 방문해서는 "보수의 정통성을 지키면서 약자와 서민을 위해 개혁적 보수가 되는 길을 걸어왔다. 국회의원선거 3선, 도지사선거 재선 모두 민주당과 대결, 승리한 경험이 있어 특히 민주당에 경쟁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북 안동에선 경북도청을 방문, 이철우 도지사와 함께 기자간담회를 열고 "TK 발전을 위한 공약은 인구 유출 등 지방의 양분이 빠져나가는 부분을 막을 수 있도록 특성화 된 전략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지방의 혁신도시처럼 공공기관 건물만 들어서는 것이 아니라 기술과 인력 등이 머무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원 후보는 "권역별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전망있는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고자 국가 수준의 산업 발전전략이 있어야 한다"며 "TK는 통합신공항을 축으로 해 접근성 확충과 이에 필요한 산업시설 등을 갖출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