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분 만에 코로나 백신 2차례 접종...베트남 교사 "효과 더 좋을 것 같아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이 확산 중인 베트남 남부 붕따우에서 한 남성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이 확산 중인 베트남 남부 붕따우에서 한 남성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베트남의 한 여교사가 코로나19 백신을 당일 두 차례 연달아 접종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해당 여성은 백신의 예방 효과를 높이기 위해 의료진을 몰래 속여 접종을 받았다.

21일(현지시간) 베트남 현지 매체 꽝빈, 뚜오이째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꽝빈성 레투이구에 거주하는 A씨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10분 간격으로 두 차례 접종 받았다.

해당 지역에서는 이날부터 교사들의 백신 접종이 이뤄졌는데 교사였던 A씨 역시 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았다. 외신에 따르면 1차 접종을 마친 A씨는 곧바로 2차 접종을 받기 위해 또다시 줄을 섰다.

매체는 A씨가 백신을 두 번 받기 위해 접종 완료 확인 도장이 찍힌 종이를 반으로 접어 의료진들이 접종 사실을 확인하지 못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A씨는 자신이 처음 접종 받은 테이블이 아닌 다른 테이블로 가 2차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의료진이 접종 완료 확인 도장을 찍기 위해 접종 확인서 종이를 펼치고 나서야 그의 행각은 탄로 났다.

A씨는 "효과가 더 좋을 것 같아서 그랬다. 원래는 4번 맞으려고 했다"며 자신의 행동을 설명했다.

혹시 모를 부작용 등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그는 병원에서 40분 간 대기 후 귀가했으나 별다른 이상 반응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Z백신의 1차 접종 후 권장하는 2차 접종 간격은 보통 7~12주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