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간 스파링 가장 학폭으로 중태' 가해자 2명, 유사 범행 또 드러나

자료 이미지. 매일신문DB
자료 이미지. 매일신문DB

'스파링'(격투기 연습)을 가장한 학교 폭력으로 동급생을 중태에 빠뜨려 중형을 선고받은 고교생들이 비슷한 시기에 유사 범행을 저지른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 김진원 판사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폭행 및 공갈 혐의로 기소된 A·B(17) 군에게 장기 6개월∼단기 4개월의 징역형을 각각 선고했다고 24일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해 11월 22일 오전 4시 50분쯤 인천시 중구 한 복싱체육관에서 "싸움을 가르쳐 주겠다"며 스파링을 가장해 동급생 C(17)군을 2시간 가량 심하게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김 판사는 "피고인들은 스파링을 가장해 피해자를 2시간 동안 번갈아 가며 폭행했다"며 "범행을 자백하면서 잘못을 반성하고 있지만, 죄책이 무겁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앞서 이들은 지난해 11월 28일 오후 3시쯤 인천시 중구 한 아파트 내 주민 커뮤니티 체육시설에서 동급생 D(17) 군을 폭행해 중태에 빠뜨린 혐의(중상해 등)로 먼저 구속 기소됐다.

이들은 당시에도 스파링을 핑계로 D군에게 보호대를 착용하게 한 뒤 2시간 40분가량 심하게 폭행해 결국 D군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D 군은 뇌출혈로 의식 불명 상태였다가 한 달여 만에 깨어났다.

법원은 이에 대해 올해 5월 A군과 B군에게 장기 8년∼단기 4년의 징역형을 각각 선고했고, 6월에는 또 다른 학생을 때려 다치게 한 범행이 확인돼 특수상해 등 혐의로 장기 10개월∼단기 6개월의 징역형을 추가했다.

이들이 저지른 3개 사건은 서울고등법원에서 진행 중인 항소심에서 모두 병합돼 형이 다시 선고될 수 있으며, 그렇지 않을 경우 A군과 B군의 형량은 3개 사건의 선고 형량을 합산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