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번호가 왜 나와" '오징어게임'에 개인번호 노출…피해자 "고통스러워"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제공

전 세계적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에 개인 휴대전화 번호가 고스란히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번호가 유출된 피해자는 24시간 내내 연락이 온다며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23일 머니투데이는 "오징어게임 방영 이후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24시간 문자와 전화가 쉴새없이 온다"며 "10년도 더 된 번호가 이리 되자 황당하다"며 번호가 유출된 A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그는 "처음에는 영문을 모르고 있다가 지인들이 '오징어게임에 네 번호가 나온다'고 얘기를 해줘 알았다"며 "최근까지 삭제한 전화번호만 4천 건이 넘는다. 밤낮으로 시간 개념도 없이 호기심에 오는 연락에 휴대폰 배터리가 반나절이면 방전되어 버릴 정도"라고 호소했다.

문제의 번호는 '오징어게임' 제1화와 2화에 등장한다. 1화 '무궁화 꽃이 피던 날'에는 기훈(이정재 분)은 정체불명의 남자(공유 분)에게 받은 명함으로 전화를 걸어 서바이벌에 참여하는 장면이 나온다. 명함에는 '010'을 제외한 총 8자리 숫자가 써있고, 이 번호가 A씨의 번호다.

2화 '지옥'에서도 같은 번호가 노출된다. 서바이벌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을 신고하기 위해 경찰서를 찾은 기훈이 경찰관에게 명함을 건네는 장면에서 A씨의 번호가 또다시 등장한다.

이에 대해 넷플릭스 측은 "현재 넷플릭스와 싸이런픽쳐스 모두 문제를 인지하고 있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7일 넷플릭스가 공개한 오징어게임은 데스매치 게임을 진행해 마지막까지 생존한 참가자가 456억원의 상금을 받는다는 내용을 다룬 한국 드라마다. 현재 한국, 홍콩, 태국, 대만, 일본 등 아시아권을 비롯해 미국에서도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