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철승 "이재명, 정신적 상처로 감정적 하자 생겨…어드벤티지 줘야"

정철승 변호사 페이스북 사진.
정철승 변호사 페이스북 사진.

정철승 변호사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두고 "조금의 어드벤티지 정도는 줘야한다"며 최근 여러 의혹에 대해 옹호하는 듯한 입장을 표명했다. 정 변호사는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측 법률대리인이다.

그는 22일 밤 11시쯤 자신의 SNS에 "이 지사의 하자는 험난한 삶이 남긴 상처나 트라우마에서 기인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변호사는 우선 배우 김부선 씨와 이 지사의 '스캔들' 논란에 대해서 "나는 이재명 지사가 모 여배우와 뭔가 떰띵(something)이 있었던 것 같고, 경악스러운 욕설에 대한 해명도 뭔가 변명같다"라며 "그리고 감정 조절도 잘 안되는 성격인 듯도 싶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 하자들은 이재명 지사가 살아온 험난한 삶이 그에게 남긴 상처나 트라우마에서 기인된 것이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정 변호사는 특히 "우리 사회의 극빈 계층에서 대통령 후보까지 자수성가한 이재명 후보에게 조금의 어드벤티지 정도는 줘도 되지 않을까? 문득 그런 생각이 든다"고 의견을 펼쳤다.

해당 게시글에 대해서 한 누리꾼이 "우리 사회의 극빈계층에서 자수성가한 사람들에게 모두 어드밴치지를 적용해야 하느냐"는 질문을 던지자 정 변호사는 "극빈계층 출신이기 때문에 갖게 된 부정적인 요소들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관대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한다"고 답했다.

이 지사의 욕설 녹음파일 논란 등 그가 가지고 있는 부정적인 태도, 과격한 표현 등에 대해서 이해를 해줘야 한다는 옹호 입장인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