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주만에 역전" 윤석열 28% 이재명 23%…국민의힘 39% '2월 이후 최고치'

KSOI조사…국힘 지지도, 최고치-민주는 30%선 아래로 하락

윤석열(왼쪽), 이재명. 연합뉴스
윤석열(왼쪽), 이재명. 연합뉴스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 조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주 만에 이재명 경기지사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7~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은 28.8%, 이 지사는 23.6%를 각각 받아 오차범위 내 접전을 보였다고 20일 밝혔다.

윤 전 총장이 이 지사에 앞선 것은 8월 20~21일 조사 이후 4주 만이다.

현재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으로 수세에 몰린 상황이고, 윤 전 총장은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박지원 연루설'로 맞불을 놓으며 국면 전환을 꾀하고 있다.

최근 상승세를 보이던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전주 대비 1.0%P 내린 15.4%로 3위,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2.6%P 하락한 13.7%로 4위에 자리했다.

유승민 전 의원(2.9%),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2.9%),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2.4%), 정의당 심상정 의원(2.1%), 최재형 전 감사원장(1.6%)이 뒤를 이었다.

범보수권에서는 홍 의원이 30.0%를 기록, 윤 전 총장(29.5%)과 초박빙의 접전을 벌이며 오차범위 내에서 윤 전 총장을 2주 연속 앞섰다.

이어 유 전 의원(9.8%), 안 대표(4.1%),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2.8%) 순이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39.0%의 지지를 받아, 해당 조사가 시작된 지난 2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반면, 민주당은 29.4%로 13주 만에 처음으로 30% 선 아래로 떨어졌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06
  • 경북 41
  • 전국 2,1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