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석열 즉각 사퇴해야"-野 "선거 중립 어긴 박지원 경질"

'고발 사주' 의혹 놓고 연일 공방…민주 "또다른 관련 검사 나와" vs 국힘 "조성은과 두차례 만나"
송영길·이준석 고발 사주 두고 TV 맞짱토론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연일 '고발 사주' 의혹을 놓고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압박에 나섰고,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박지원 국정원장의 '제보 사주' 의혹이냐를 두고 맞서고 있는 형국이다.

민주당은 16일 "손준성 검사 외에 또 다른 검사가 특정됐다"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예비후보의 즉각적인 후보직 사퇴를 촉구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서울중앙지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기문란 사건에 착수했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검찰이 내부전산망 접속 기록을 분석해보니 손 검사가 김웅 의원에게 전달한 고발장 작성자인 또 다른 검사가 특정됐다고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검사가 작성한 것으로 보기엔 고발장이 너무 투박하다는 말을 했던 윤석열 후보의 말은 물 타기에 불과하다. 고발장 작성검사가 1명인지, 대검수사정보정책관실 소속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손 검사가 작성 지시했는지까지 곧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라며 "윤 후보는 국민께 최소한의 염치가 있다면 즉각 사퇴하고 수사에 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국민의힘은 제보자 조성은 씨와 박지원 국정원장이 8월 11일 사적인 만남 이후 '고발 사주' 의혹 첫 제보인 9월 2일 직전 한 차례 더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박 원장의 경질을 촉구했다.

제보자 조 씨는 전날(15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8월 11일 박 원장과 만난 이후인 8월 말에도 박 원장을 한 차례 더 만났다고 밝혔다. 9월 2일 첫 의혹보도 직전 양측의 만남이 추가로 확인된 것이다.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인터넷 매체의 첫 의혹보도(9월 2일) 직전 박지원-조성은이 또다시 회동한 사실도 추가로 확인됐다"며 "남북 위기 속에서도 서울시내 호텔에서 조성은을 왜 만났고, 무슨 논의를 했는지 소상히 밝혀라"고 요구했다.

김도읍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은 산업부 차관의 대선공약 발굴 지시에 대해선 즉각 부적절하다고 지적했으나, 정치적 중립성을 의심받는 '제보 사주' 의혹에는 침묵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은 선거중립의 의무를 지키려면 박지원 원장을 즉각 경질하라"고 했다.

이와 관련, 윤석열 캠프 측은 "'박지원·조성은-대검 감찰부-한겨레신문'이 정치공작 공모관계"라며 "검언유착 정확을 즉각 해명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윤석열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총선을 앞두고 검찰총장이, 정상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은 그런 짓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윤 후보가) 그런 정도로 판단력이 없는 사람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의혹이)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 자체가 대통령 선거에 크게 영향도 미치지 못 한다"라며 "사주했다는 증거가 나오기 힘들 것"이라고도 했다.

이 문제를 두고 송영길 민주당, 이준석 국민의힘 등 여야 대표가 이날 저녁 TV토론에서 맞붙는다. 양 대표는 MBC '추석특집 여야 당대표 토론, 민심을 읽다'에 출연해 약 100분간 '고발 사주' 의혹과 언론중재법 등을 두고 공방을 펼칠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