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치매 아내 돌본 80대男 부인 살해 후 극단적 선택, 유서엔 "내가 데려간다"

치매를 앓는 70대 아내를 3년간 돌보던 80대 남편이 아내를 살해한 후 유서를 남기고 숨지는 사건이 뒤늦게 밝혀졌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0분쯤 오금동의 한 빌라에서 A(80)씨와 부인 B(78)씨가 숨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A씨가 부인을 살해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에는 '내가 데리고 간다'는 등 내용이 담겨 있었다.

부모와 연락이 닿지 않자 부모의 집을 찾아온 딸이 이날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18년 치매 진단을 받은 부인을 보살펴 왔다. A씨는 부인의 증상이 나빠지자 치매안심센터를 찾아 상담과 교육을 받으며 어려움을 털어놓기도 했으나, 지난 5월부터는 센터도 찾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부부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나 차상위계층 등 관리 대상에 해당하지 않아 주민센터는 이런 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A씨가 부인을 살해한 혐의에 대해선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예정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