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싫어" 강남 돌아다니는 당나귀 2마리…네 번째 탈출

14일 강남구 논현동 학동역 사거리에서 당나귀 2마리가 도로를 누비다 신고 5분 만에 포획됐다.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38분께 학동역 사거리 도로 한복판에 당나귀들이 돌아다닌다는 시민의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과 경찰은 출동해 오후 7시 43분께 전부 포획했다. 연합뉴스
14일 강남구 논현동 학동역 사거리에서 당나귀 2마리가 도로를 누비다 신고 5분 만에 포획됐다.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38분께 학동역 사거리 도로 한복판에 당나귀들이 돌아다닌다는 시민의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과 경찰은 출동해 오후 7시 43분께 전부 포획했다. 연합뉴스

14일 강남구 논현동 학동역 사거리에서 당나귀 2마리가 도로를 누비다 신고 5분 만에 포획됐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38분쯤 학동역 사거리 도로 한복판에 당나귀들이 돌아다닌다는 시민의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과 경찰이 출동해 오후 7시 43분쯤 두 마리 모두 포획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이 당나귀들의 눈을 천으로 가려 곧바로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나귀들은 크게 반항하지 않고 순순히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당나귀들은 신사동의 한 식당 주인 A씨가 기르는 반려동물로 이번 탈출을 포함해 벌써 네 번째 식당을 뛰쳐나왔다.

당나귀들은 지난 2월 13일에도 신사동 도로 한복판을 활보해 경찰과 소방당국이 40분 만에 잡아 주인에게 인계한 적이 있다. 지난 2017년 3월에도 어미와 새끼 두 마리 등 당나귀 세 마리가 축사를 탈출해 가로수길 일대를 돌아다니다 경찰에 붙잡혀 주인에게 인계된 일이 있었다.

경찰은 A씨에게 동물 관리 소홀의 책임을 물어 경범죄처벌법 위반으로 5만원 가량의 과태료 처분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06
  • 경북 41
  • 전국 2,1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