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8월 아파트매매가 0.27% 찔끔 올라…전국 평균 밑돌아

6개월 전 1.74% 상승 이후 매달 상승폭 줄여
8월 전국평균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1.34%

수성구 범어4동 일대 아파트단지 전경. 매일신문DB
수성구 범어4동 일대 아파트단지 전경. 매일신문DB

올해 들어 계속 약해지고 있는 대구 집값 상승세가 8월에도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의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대구의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0.27%에 그치며 전국 평균(1.34%)을 밑돌았다. 대구의 월간 아파트 매매가격상승률은 6개월 전인 지난 2월만해도 1.74%를 기록하며 전국 평균(1.31%)을 웃돌았으나 이후 매달 둔화되고 있다. 올해 대구의 아파트 매매가격 누적상승률 역시 8.75%로 비수도권 5대 광역시 평균(9.15%), 전국 평균(10.19%)보다 낮았다.

경북은 아파트 매개가격 상승률이 지난달 0.81%를 기록하며 전월(0.68%)보다 소폭 올랐다. 올해 누적 상승률은 7.23%로 도지역 평균 상승률(6.37%)보다 조금 높았다.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0.92%로 전월(0.81%)보다 기울기가 커졌으며 누적 상승률은 5.29%를 기록했다. 한국부동산원에서는 서울은 인기 재건축이나 중저가 위주로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8월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인천으로 1.79%를 기록했다. 세종은 아파트 매매가가 0.29% 떨어지며 가장 부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