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예상 경로는 "제주도 북쪽? 남쪽?"

14호 태풍 찬투 예상 경로. 위 기상청, 중간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 Joint Typhoon Warning Center), 아래 일본기상청
14호 태풍 찬투 예상 경로. 위 기상청, 중간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 Joint Typhoon Warning Center), 아래 일본기상청

14일 발표된 각국 기상당국의 14호 태풍 찬투 예상 경로가 관심을 얻고 있다.

태풍 찬투가 현재 중국 상하이 동쪽 해상에서 속도를 늦춘 채 사실상 머무르고 있는 가운데, 이후 경로가 어떻게 그려질 지 여부다.

각국 기상당국의 예보를 살펴보면, 한반도와 일본 사이 해상을 경유하는 북동진 경로가 공통점이다.

다만 조금씩 차이가 나타나 눈길을 끈다.

한국과 일본 모두에게 태풍의 첫 관문이 되는 제주도를 어떻게 통과할지다.

14일 오후 4시 발표 기준 태풍 찬투 예상 경로. 기상청
14일 오후 4시 발표 기준 태풍 찬투 예상 경로. 기상청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 Joint Typhoon Warning Center) 태풍 찬투 예상 경로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 Joint Typhoon Warning Center) 태풍 찬투 예상 경로
14일 오후 6시 발표 태풍 찬투 예상 경로. 일본기상청
14일 오후 6시 발표 태풍 찬투 예상 경로. 일본기상청

▶우리 기상청의 14일 오후 4시 발표 예상 경로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제주도 북쪽 해안을 거의 스쳐 북동진, 부산과 일본 큐슈 사이 대한해협 가운데 부산과 더 가까운 부산해협을 지난다.(대마도~부산 사이가 부산해협, 대마도~큐슈 사이는 쓰시마해협) 17일 하룻 동안 이 같은 경로를 지난다는 것.

이어 태풍 찬투는 동해상을 지나 일본 혼슈의 센다이 서남서쪽 200km 부근 육상에서 18일 오후 3시쯤 소멸, 즉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전망이다.

그런데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 Joint Typhoon Warning Center)의 예상 경로에 따르면, 태풍 찬투는 제주도 북쪽이 아니라 남쪽 해상을 지나고, 이어 대한해협의 한국 쪽 부산해협이 아닌 일본 쪽 쓰시마해협(대마도와 일본 큐슈 사이)을 지나는 것으로 나타나 있다.

이는 일본기상청이 이날 오후 6시 발표한 예상 경로도 마찬가지 맥락이다. 다만 일본기상청 예상 경로가 우리 기상청 및 JTWC와 다른 점은 태풍 찬투가 대마도를 관통하는 부분이다.(우리 기상청은 대마도 북쪽, JTWC는 대마도 남쪽)

▶태풍 찬투가 우리나라에 좀 더 직접적 영향을 줄 수 있는 시나리오는 기상청 예보이다.

기상청 예보대로라면 태풍 찬투는 제주도를 거의 관통하는데다 제주도가 태풍의 오른쪽 반원에 들게 된다.

태풍 바람은 시계 반대 방향으로 불기 때문에 태풍의 오른쪽 반원에 드는 지역이 더 위험한 경향을 보인다.

이어 태풍 찬투는 계속 우리나라 전남 목포 및 여수, 경남 통영 및 창원, 그리고 부산 가까이 남해안을 지나게 된다.

그러나 JTWC 및 일본기상청 예보대로라면 제주도는 태풍 찬투의 오른쪽 반원에 들지 않게 되고, 이후 우리나라 남해안 지역 역시 기상청 예보 대비 태풍 찬투와 좀 더 멀어지면서, 그만큼 폭우와 강풍 등의 영향을 덜 받게 된다.

각국 기상당국 태풍 예상 경로는 시간이 지나며 차이를 줄여나가는 경향을 보인다. 현재 태풍 찬투가 기존 필리핀·대만·중국을 거쳐 한국·일본 일대로 왔던 태풍들과 달리 이례적으로 상하이 인근에서 속도를 줄인 채 맴돌고 있는 등 변수가 있는 만큼, 이후 업데이트되는 각국 기상당국 발표를 계속 확인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