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조작 대가 금품 수수' 삼성 라이온즈 출신 윤성환 징역 1년

대구지법 "프로스포츠 공정성 무너뜨려, 국민 충격도 커"

불법 도박 혐의를 받는 전 프로야구 삼성라이온즈 투수 윤성환이 지난 6월 3일 오후 대구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불법 도박 혐의를 받는 전 프로야구 삼성라이온즈 투수 윤성환이 지난 6월 3일 오후 대구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승부조작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구속 기소된 전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소속 윤성환(39) 씨가 징역형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제11형사단독(판사 이성욱)은 14일 승부조작을 청탁 받고 금품을 받은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기소된 윤 씨에 대해 징역 1년을 선고하고 추징금 2억350만원을 명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프로 스포츠의 공정성을 무너뜨린 것으로 죄가 무겁다. 피고인은 통산 135승을 달성하고 삼성 라이온즈 투수 중 최다승 보유자로 성공 가도를 달려왔기 때문에 국민들에게 주는 충격과 영향력은 다른 승부조작 사건과 비교할 때 크다"며 "청탁 내용이 불량하고 그 대가도 거액인 5억이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범행을 반성하고 초범인 점, 해당 경기에 출전하지 않아 실제 승부 조작이 이뤄지지 않은 점, 이번 사건으로 그간 쌓은 명예와 경력을 잃어버린 점 등을 종합했다"고 했다.

앞서 검찰은 윤 씨에 대해 징역 2년 및 추징금 2억350만원을 구형했다.

윤 씨는 지난해 9월 A씨로부터 "주말 야구 경기에서 상대팀에 1회에 볼넷을 허용하고, 4회 이전에 일정 점수 이상을 실점하는 방법으로 승부를 조작해달라"는 청탁을 받은 뒤 5억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004년 삼성 라이온즈에 투수로 입단한 윤 씨는 팀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끄는 등 큰 활약을 했다. 그러다 윤 씨는 2015년 해외 원정도박 사건에 연루돼 수사를 받았고 당시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