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그랜저 생산 차질 빚나…현대차 아산공장 사흘 가동중단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영향…지난주에도 같은 이유로 이틀 휴업

현대차 아산공장
현대차 아산공장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에 처한 현대차 아산공장이 생산을 재개한 지 이틀 만에 다시 사흘 휴업한다.

현대차는 차량용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의 영향으로 오는 15∼17일 아산공장의 생산을 중단한다고 13일 밝혔다. 추석 연휴인 20∼22일 이후에야 생산을 재개할 수 있을 전망이다.

아산공장은 연간 약 30만대의 완성차 생산 능력을 갖춘 곳으로, 현재 쏘나타와 그랜저를 생산한다.

현대차는 지난 9∼10일에도 반도체 수급 문제로 이 공장의 가동을 멈췄다가 11일 부품이 재공급돼 생산을 재개한다고 공시했다. 그러나 정상 가동 이틀만에 다시 문을 닫게 됐다.

지난주 휴업 때 발생한 생산 차질은 약 2천대로 추산됐다.

현대차 아산공장은 지난 7월 13일부터 8월 8일까지 전기차 생산설비를 설치하고자 가동을 멈췄다가 재개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동남아 지역에서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확산 중인 가운데 현대차의 말레이시아 기반 협력사가 셧다운에 들어가자 이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협력사는 세타 엔진용 전자제어장치(ECU)에 들어가는 반도체를 공급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