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국민면접, 비아냥거린 22분"…진중권 "딴소리하지 말라고 했더니"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가한 홍준표 후보(왼쪽)와 면접관으로 참가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모습이 한 화면에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가한 홍준표 후보(왼쪽)와 면접관으로 참가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모습이 한 화면에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이 전날 참여한 국민면접에 대해 "26년 정치하면서 대통령 후보를 면접하는 것도 처음 봤고 또 면접하며 모욕 주는 당도 생전 처음 본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홍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면접관 세 명 중 두 명을 반대진영 사람을 앉혀 놓고 외골수 생각으로 살아온 분들의 편향적인 질문으로 후보의 경륜을 묻는 것이 아니라 비아냥대고 조롱하고 낄낄댄 22분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면접에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김준일 뉴스톱 대표는 홍 의원에게 진주의료원 폐쇄와 과거 발언 등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홍 후보는 면접 직후 "두 분(진 전교수와 김 대표)은 아주 골수 좌파들인데 당에서 면접관들을 저런 분들을 면접관으로 했느냐"며 비꼬았다.

그는 "대통령 선거는 전국을 돌아다녀야 하는 선거"라며 "지방 일정 분주한 후보들 발목 잡는 이런 행사는 더 이상 자제해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토론 없는 경선 관리는 무의미한 경선 관리"라며 "그래도 재밌긴 했다"고 덧붙였다.

전날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문을 받은 유승민 전 의원도 "진 전 교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사람인데, 당 선관위가 어떻게 저런 분을 면접관을 모셨는지 모르겠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한편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 면접관 제의를 받아들이면서 두 개 조건을 내걸었다"며 "하나는 매우 까칠할 것이니 딴소리하지 마라. 둘째, 이편저편 가리지 않고 까칠하게 할 것이니 나중에 누구 편을 들었니 이 따위 소리 하지 마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두 조건을 받지 않을 거면 안 하겠다고 했다. 근데 이 얘기가 후보들에게 전달이 안 됐나 보다"라고 꼬집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