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기업 56.2% “지난해 추석보다 체감경기 악화”

대구상의, 추석 경기 동향조사 발표
경기 악화 응답 지난해보다 31.7%p 감소

2021년 대구지역 추석 경기 동향조사. 대구상의 제공
2021년 대구지역 추석 경기 동향조사. 대구상의 제공

대구 기업 절반 이상은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느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9일 대구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지역기업 274개사를 대상으로 추석 경기 동향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 업체 56.2%(154개사)가 지난해 추석보다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답했다.

지난해 조사 때보다 경기 악화 응답 비율(87.9%)이 31.7%포인트(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라는 응답도 32.9%나 돼 아직 경기 회복을 체감하지 못하는 기업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대구상의는 분석했다. 경기가 호전됐다는 응답은 10.9%에 불과했다.

경기 악화 응답 비율을 업종별로 보면, 서비스업이 62.0%로 가장 높았고 건설업(59.5%), 제조업(54.0%) 순이었다. 제조업 중에서는 섬유(69.3%), 차부품(62.9%), 전기·전자·반도체(50.0%) 순으로 체감 경기가 악화됐다고 느꼈다.

체감 경기가 악화 이유로는 내수 부진(44.1%)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으며, 원·부자재 가격 상승(21.1%)을 지목한 기업도 상당수였다.

한편 올 추석 휴무 일수는 주말을 포함해 최대 5일이라는 응답이 66.4%로 가장 많았다. 연휴 동안 근무하는 기업은 납기 준수(59.6%) 및 인력 부족 등 내부 사정(14.0%)을 이유로 들었다.

추석 상여금이나 선물을 지급하는 기업은 68.2%로 지난해 추석(58.8%)보다 9.4%p 증가했다.

위드 코로나 시대 가장 필요한 정책을 묻는 질문(복수 응답)에는 56.2%가 경영안정 자금 지원을 꼽았다.

대구상의 관계자는 "지역경제가 안정적으로 회복될 때까지 지원책의 대상을 확대하는 현실적인 도움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