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던 과정 치유됐다" 윤미향, 'PD수첩'에 감사 인사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유용 혐의 등으로 기소된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지난달 11일 오후 첫 공판이 열리는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유용 혐의 등으로 기소된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지난달 11일 오후 첫 공판이 열리는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미향 무소속 의원이 "힘들었던 지난 과정이 치유됐다"며 MBC 'PD수첩'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윤 의원은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에서 "(PD수첩) 촬영을 3시간 정도 진행해 분량이 좀 나올 것으로 기대했지만 약간 짧게 나와서 서운했다"며 "하지만 굉장히 감사했다. 그동안 살아오며 어려움을 겪었던 일을 알릴 수 있어 의미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회의원으로 활동한 1년 동안 아무리 좋은 일을 해도 기자들이 취재하거나 보도해주지 않았다"며 "어쩔 수 없다, 내가 극복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마침 PD수첩에서 부당거래 이야기를 다루며 제 이야기가 제보됐다"고 했다.

윤 의원은 "PD수첩과의 인터뷰에서 30년 동안 활동하면서 겪었던 일본 우익으로부터 공격, 한국 보수로부터 받았던 공격들, 일본에 직접 갔을 때 알 수 없었던 이야기들을 다 토로할 수 있었다"며 "그 과정이 한편 제게 치유가 되기도 했다. 앞으로도 더 많은 진실을 이야기할 기회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앞서 PD수첩은 지난달 10일 '부당거래 국정원과 日 극우'라는 방송에서 이명박, 박근혜 정권 당시 국정원이 일본 극우세력과 결탁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윤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20초가량 인터뷰를 진행하며 일본 입국과 활동 과정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고 위협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해당 방송 다음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8월 10일 밤 PD수첩을 통해 방영된 내용은 가히 충격적이다.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을 하겠다는 국정원은 어디 가고, 일본 극우세력과 공조하며 자국민을 위해한 국정원의 행태가 낱낱이 드러났다"고 밝히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115
  • 경북 71
  • 전국 2,38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