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코로나19에 'TAKE OUT'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디저트 인기

  • 0

롯데백화점 대구점 7월 디저트 매출 신장률 27%↑

코로나19와 폭염이 이어지면서 간편하게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는 디저트 시장이 급부상하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매장에서 취식하는 대신 손쉽게 포장을 통해 가져갈 수 있는 디저트 선호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

롯데백화점 매출 집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한 달간 디저트 상품군의 매출이 크게 늘었다. 대구점 같은 경우 전년 같은 7월 대비 약 27%가 증가, 상인점의 경우 54%나 증가했다. 이는 식당가에 비해 신장률이 약 15% 이상 높은 수치다.

디저트 시장이 커짐에 따라 지역 유통가에서도 유명 디저트 브랜드 입점에 공을 들이고 있다. 실제로 롯데백화점 대구점 같은 경우 지하 2층 식품관에 타르트 전문점 '키쉬미뇽'이 입점했으며, 와플콘 전문점인 '치코네' 또한 새롭게 문을 열었다.

이에 뒤질세라 롯데백화점 상인점은 지하 1층 스콘 전문점 '라망스콘'과 수제청 전문 브랜드 '자르당블랑'을 입점시켰다.

롯데백화점 대구점 고승한 식품팀장은 "식사 대용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디저트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유명 디저트 브랜드 유치를 강화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