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박원순측 변호사 "朴 젠더감수성 능가할 한국 남성 없어"

책 비극의 탄생. 정철승 변호사 페이스북
책 비극의 탄생. 정철승 변호사 페이스북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측 법률대리인인 정철승 변호사가 3일 "우리나라 그 어떤 남성도 박 전 시장의 젠더 감수성을 능가할 사람은 없다"고 주장해 논란이다.

정철승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어떤 남성도 박원순에게 가해졌던 젠더 비난을 피할 방도가 없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변호사는 "손병관 기자가 없었다면 어쩔 뻔했을까 싶을 정도로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한 언론보도와 인권위 결정은 피해자 측 주장만을 일방적으로 전달하고 있다"며 "손 기자 책이라도 없었다면 박원순은 역사 속에 변태 위선자로 박제화되어 버렸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손병관 오마이뉴스 기자는 박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의 증언을 담은 책 '비극의 탄생'을 발간한 바 있다.

정 변호사는 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수행비서 성폭행 사건을 거론하며 "안희정 지사의 사건은 안 지사가 잘못했고, 나라면 그런 잘못을 저지르지 않았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박원순 시장은 도저히 그렇게 자신할 수가 없다"며 고인을 옹호했다.

정 변호사는 박 전 시장 유족이 국가인권위원회를 상대로 '박 전 시장의 성희롱 사실 인정' 결정을 취소해달라며 제기한 행정소송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다. 또 유족과 함께 박 전 시장이 성폭력을 저질렀다고 기사에 언급한 일간지 기자를 상대로 사자명예훼손 소송을 추진하고 있다.

다음은 정철승 변호사 페이스북 글 전문.

나는 중요 사건을 준비하면서 관련 문헌과 논문 등을 먼저 숙독하곤 한다. 일단 사건의 내용을 철저히 파악해야 하고, 상대방보다 지식에서 앞서야 유리하기 때문이다.
고 박원순 시장 관련 행정소송과 형사고소를 준비하면서 손병관 오마이뉴스 기자의 "비극의 탄생"을 읽고 있다. 한번 읽었던 책이지만 시험공부하듯 밑줄을 쳐가며 한 문장도 빠뜨리지 않고 기억하려고 한다. 어떤 문장 한줄이 사건의 성패를 가르게 될지 모르기 때문이다.
온 나라를 반년 가까이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사건 치고 박원순 시장 사건을 객관적이고 상세히 개관할 수 있는 문헌이나 기사는 놀랄 정도로 없었다. 손병관 기자의 책을 제외하고는 국가인권위 결정문 정도가 가장 상세한 기록일 정도로 사건에 대한 언론의 역할은 부실했다.
손병관 기자가 없었다면 어쩔뻔 했을까 싶을 정도로 박 시장 사건에 대한 언론보도 및 인권위결정은 피해자측 주장만을 일방적으로 전달하고 있었다. 손 기자 책이라도 없었다면 박원순은 역사속에 변태 위선자로 박제화되어 버렸을 것이다.
그런데 듣기로는 손 기자는 "비극의 탄생"을 출간하고 프로 2차가해자로 낙인찍혀 언론계에서도 왕따당하고 심지어 자신의 직장에서도 험한 일을 겪었다고 한다. 책도 많이 팔린 것 같지는 않은데..
책 이름을 잘못 지은 잘못도 크다고 본다. "비극의 탄생"은 뭔가 신파조이고, 사건의 성격을 비극이라는 어정쩡한 말로 규정했다는 미진함이 있으며, 그것을 탄생이라는 밝은 느낌의 말과 결합시켜 뭔가 어색한 느낌도 있다.
나라면 "박원순조차 이렇게 죽었다.." 또는 "모르면 죽을 수도 있는 직장내 젠더 리스크 사례집"이라고 지었을 것이다. 정말 손병관 기자의 이 책은 직장, 조직 생활을 하는 중간 관리자급 이상의 모든 남성들이 반드시 읽어야 할 필독서라고 생각한다. 정치인 등 공인들도 당연히 필독해야 할 책이라고 단언한다!!
우리나라의 그 어떤 남성도 고 박원순 시장의 젠더감수성을 능가할 사람은 없었음에도 그런 박원순조차 그렇게 죽었다. 물론 죽음은 그가 선택한 것이지만 그 어떤 남성도 박원순에게 가해졌던 젠더 비난을 피할 방도가 없었을 거라는 얘기다. 박원순이 어떤 상황에서 누구와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그리고 그런 일들이 어떤 식으로 박원순을 죽음으로 내몰았는지 상세히 알아야 한다.
비슷한 사건같지만, 나는 안희정 지사의 사건은 여하튼 안 지사가 잘못했고 나라면 그런 잘못을 저지르지 않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박원순 시장의 사건은 도저히 그렇게 자신할 수가 없다. 오히려 나라면 훨씬 더 깊은 수렁으로 빠뜨려졌을 것만 같다.
내내 두려운 마음으로 이 책을 읽고 있다. 모든 분들, 특히 박 시장 사건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든 상관없이 모든 남성들에게 필독을 강력하게 권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18
  • 경북 58
  • 전국 3,27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