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탁구 단체전, 독일에 역전패 8강 탈락…노메달로 마감


3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8강 한국-독일 네 번째 단식. 신유빈이 포핸드 공격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탁구 단체전 8강 한국-독일 네 번째 단식. 신유빈이 포핸드 공격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탁구가 단체전 8강에서 독일에 아쉽게 패하면서 2020 도쿄올림픽을 '노메달'로 마쳤다.

신유빈(17·대한항공), 전지희(29·포스코에너지), 최효주(23·삼성생명)로 꾸려진 한국 여자탁구 대표팀은 3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단체전 8강전에서 한잉(38), 산샤오나(38), 페트리사 솔자(27)가 나선 독일에 2-3으로 역전패 했다.

독일은 세계랭킹 3위로 한국(4위)보다 한 계단 높은 데다 2016 리우 대회 은메달 멤버 그대로 나와 버거운 상대였다.

1복식에선 그동안 가동한 신유빈-최효주가 아닌, 신유빈-전지희 조합을 내보내는 추교성 여자 대표팀 감독의 승부수가 적중하면서 귀중한 첫 게임 포인트를 따냈다.

2단식에 나선 최효주(64위)가 한잉(22위)에게 0-3(3-11 3-11 8-11)으로 져 게임점수는 1-1이 됐다.

그러나 3단식에서 전지희(14위)가 솔자(16위)를 3-0(11-6 13-11 11-3)으로 완파해 한국이 다시 2-1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4단식(신유빈-한잉), 5단식(최효주-산샤오나)에서 내리 게임 포인트를 내주면서 한국 여자탁구팀은 패배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 여자탁구는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단체전 동메달을 따낸 뒤 3개 대회 연속으로 올림픽 메달을 따내지 못했다.

단체전 준결승에 오른 남자 대표팀이 한국 탁구의 이번 대회 유일한 메달 획득을 위해 마지막 도전에 나선다. 남자 대표팀의 준결승 상대는 '최강' 중국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