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 100% 지원금", 이낙연·정세균 "심각한 편가르기" 맹공

이낙연 측 "도민 혈세, 이재명 곳간 아니다"…정세균 "여야 합의 존중을"
"다른 지자체 편가르기 심각, 정부·국회 고충도 이해해야"…김두관 "선별지급보다 더 나쁜 일"
민주당 경쟁후보 거센 반발

이재명(왼쪽), 이낙연. 연합뉴스
이재명(왼쪽), 이낙연.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당정의 '88% 재난지원금 지급'에 반발해 '경기도 재난지원금 지급' 방안을 밝힌 데 대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 경쟁 후보들이 "심각한 편가르기"라며 맹공을 가하고 있다.

이 지사는 지난 1일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88%)에서 배제된 나머지 12%의 도민 전원에게 지원금을 지급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이 지사 캠프 측은 "차별 없는 보편 지급이 더욱 효과적인 정책이라는 것이 이 지사의 일관된 인식"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경쟁자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는 2일 기자들과 만나 "기본적으로 경기도가 정할 일이지만 고려해야 할 건 있다"면서 "국회가 여야 간 합의로 결정한 것이고, 나름의 이유가 있다. 국회의 결정에 따르려 하는 다른 지방자치단체와의 형평성은 어떻게 할 것인지 고려하면서 결정해야 한다"며 이 지사를 에둘러 비판했다.

이낙연 캠프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경기도민의 혈세는 이재명 후보의 곳간이 아니다"라고도 직격했다.

정 전 총리도 이날 CBS 라디오에서 "88%라는 산물은 당·정·청뿐만 아니라 야당까지 합의한 것인데 어렵게 결정한 것을 경기도가 뒤집어버리면 다른 시도는 어떻게 하나"라고 몰아세웠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국정 경험이 없어서 이런 결정을 하는 것 같다"며 "정부나 국회의 고충도 이해해야지, 합의를 존중하지 않고 일방통행하면 국정이 어디로 가겠나"라고도 지적했다.

김두관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경기도만 주고 다른 지방은 못 주는 것은 더 심각한 편가르기"라며 "돈 많은 경기도에서는 100%가 받고 돈 없는 지방은 88%만 받는 것은 정부의 선별지급보다 더 나쁜 일"이라고 꼬집었다.

'양강'인 이 지사와 이 전 대표 측의 공방전은 이날도 이어지면서 상호비방전으로 격화한 모습이다.

이 지사 캠프의 현근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표결 당일, 1면에 보도한 '이낙연 의원 등은 탄핵 찬성 쪽으로 돌아섰다'는 기사는 사실이 아닌가, 왜 아무런 말도 않나"라고 비난했다.

이 전 대표 측 이병훈 의원은 페이스북에 "도널드 트럼프는 정적에게 경멸적 꼬리표를 붙여 공격하기를 즐겼다"라며 "한국형 트럼프의 길에서 이탈하라"고 비꼬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