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민주당 대표 '이심송심' 논란 일축, "원팀정신 경선 이끌겠다"

고용진 "당 대표가 선수의 라커룸에 들어간 일 없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당 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당 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내 주류로부터 "대선경선을 편파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원팀 정신을 강조하며 예봉을 피했다.

당 대변인을 통해서는 이른바 '이심송심'(송영길 대표가 이재명 예비후보를 돕는다는 의미) 논란을 일축했지만 최고위원회의 공개발언에서는 한 발 물러서 '공정관리'를 약속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달 30일 원팀 정신으로 숙적 일본에 승리한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을 언급하며 "어떠한 유불리에 따라 당 대표와 지도부에게 서운함을 표시할 수 있겠지만 저와 우리 최고위원, 당 지도부는 공정하게 원팀 정신으로 민주당 경선을 이끌겠다"고 약속했다.

다만 송 대표의 '입' 역할을 맡고 있는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당 대표가 선수의 라커룸에 들어간 일이 없기 때문에 나오지도 않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들어가지 않을 것이고 공정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씀드린다"고 전날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불공정관리 지적을 일축했다.

이와 함께 송 대표는 전격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힘 사이의 간극을 파고들며 내부의 갈등을 외부로 돌려고자 안간힘을 쓰기도 했다.

송 대표는 "윤석열 후보가 당대표인 이준석 대표가 없는 자리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했는데 당 대표를 노골적으로 무시한 행태가 아닌지 여러 가지 해석이 나오고 있다"고 견제구를 던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