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쇼트커트는 페미?’ 스포츠 스타에 가해진 사상 검증

2020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 선수를 향한 온라인 성차별 공격이 도를 넘어섰다. 안 선수의 쇼트커트 머리 스타일을 트집 잡아 페미니스트로 몰아가는 저열한 사상 검증이 판을 치고 있다. 안 선수의 금메달 박탈 및 포상금·연금 지급 반대까지 요구하고 나서는 일부 네티즌들의 주장에 헛웃음마저 나올 지경이다.

안 선수 페미니스트 논란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비롯됐다. "왜 짧은 머리를 하냐"는 네티즌의 질문에 안 선수가 "편해서"라고 답했는데 네티즌들이 온갖 의심과 억지 잣대를 들이대며 하이에나처럼 물어뜯기 시작했다. 온라인 학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짧은 스타일 머리는 남성의 전유물이 아니다. 그런데도 이들은 "쇼트커트 스타일이고 여자대학 출신인 여성은 높은 확률로 페미니스트일 것"이라는 식의 견강부회식 주장마저 펴고 있다.

수준 낮은 질문에 대한 스포츠 스타의 상식적 답변을 젠더 갈등 소재로 변질시켜 공격하고 이를 확대 재생산하는 것을 정상적 행동이라 할 수 없다. 이는 표현의 자유라고 보장받을 수 있는 영역도 아니며 저급스러운 혐오의 배출일 뿐이다. 백번을 양보해 안 선수가 페미니스트면 어떻고 아니면 또 어떤가. 유명 운동선수의 관점과 사상을 검증하겠다고 나서는 것 자체가 관심을 가장(假裝)한 대중의 폭력일 뿐이다. 다양성을 존중하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사회를 건강하다고 할 수 없다.

정치권이 논쟁에 가세해 불을 붙이고 있는 것도 적절해 보이지 않는다. 정당 대변인과 유력 정치인들이 소모적 논쟁에 뛰어들어 젠더 갈등을 오히려 부추기고 있는데, 사회 이슈에 편승해 인지도를 높이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살 만한 행동이다. 안 선수의 쇼트커트 논란은 우리나라 내부를 넘어서 외국 유수의 언론사들로부터 조롱에 가까운 지적마저 받고 있다. 일부 극단적 성향 네티즌들의 몰지각한 행동이 국격마저 떨어뜨리고 있는 것이다. 머리카락 길이로 사상을 검증하려는 해괴한 작태, 당장 멈추기 바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33
  • 전국 1,94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