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日 귀화 선수 꺾고 8강 진출 확정…첫 3관왕 보인다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16강 일본 하야카와 렌과 대결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안산은 8강에 진출했다. 연합뉴스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16강 일본 하야카와 렌과 대결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안산은 8강에 진출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의 안산(20·광주여대)이 개인전 8강에 진출했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16강에서 일본으로 귀화한 하야카와 렌(한국명 엄혜련)을 상대로 6-4(27-28 30-27 29-27 28-29 30-27)로 꺾었다.

앞서 김제덕(17·경북일고)과 호흡을 맞춘 혼성과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안산이 개인전에서도 금메달을 따면 한국 하계 올림픽에서 단일 대회 3관왕을 달성하는 최초의 한국 선수가 된다.

안산은 이날 오후 3시에 디피카 쿠마리(인도)와 8강전을 치른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33
  • 전국 1,94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