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야구 대표팀 마운드 포문 연 원태인 체인지업 통했다

3회초 메이저리그 통산 257 홈런의 이안 킨슬러에게 2점 선제 홈런 허용

29일 일본 도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이스라엘의 경기. 2회초 2사 2루 상황 원태인이 이닝을 마치며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일본 도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이스라엘의 경기. 2회초 2사 2루 상황 원태인이 이닝을 마치며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태인(삼성라이온즈)의 체인지업이 세계 무대에서도 통했다.

올해 KBO리그 유일 두자릿수 승수를 달리며 승승장구 중인 원태인은 올해 자신이 세웠던 목표인 리그 10승과 올림픽 국가대표팀 승선 두 가지 목표를 이뤄냈다.

29일 도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야구 조별리그 B조 1차전 이스라엘과의 경기에서 한국 대표팀의 첫 선발 마운드에 오른 원태인은 포수 강민호와 배터리 호흡을 맞춰 3.1이닝 4피안타(1피홈런)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고 최원준과 교체됐다.

비록 홈런 한 방을 허용하긴했지만 원태인은 자신의 주무기인 국내 최상급 구종가치를 지닌 체인지업으로 잇따른 삼진을 잡아내며 한층 자신감을 높였다.

1회초 세 타자 모두 삼진으로 잡아내고 삼자범퇴로 쾌조의 출발을 한 원태인은 2회에는 2루타 하나를 허용하며 실점 위기에 몰렸지만 역시 삼진을 잡고 위기를 넘겼다.

3회에는 선두타자에게 안타를 내주고 희생번트를 허용한 뒤 메이저리그 통산 257홈런, 1천999안타의 강타자 이안 킨슬러에게 좌월 투런포를 맞고말았다.

하지만 킨슬러가 때려낸 홈런은 슬라이더로 원태인의 체인지업에는 상대 타자들이 속수무책으로 배트가 돌아가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앞서 올해 KBO리그에서 원태인의 체인지업은 좌·우 상관없이 피안타률이 1할대에 불과할 정도다.

특히 원태인의 구속 140㎞ 중후반대의 체인지업은 상대타자가 느끼기에 직구와 비슷한 코스로 들어오다 끝에 공의 궤적이 꺾이다보니 당할 수 밖에 없었다.

자신의 첫 올림픽 무대, 제 1선발이라는 중압감 속에서 던진 공임을 감안하면 원태인의 올림픽 데뷔전은 나름 성공적이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