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6시까지 전국서 1천403명 확진… 어제보다 84명 많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3일 연속 네자릿수를 기록한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심산기념문화센터 주차장에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차 속에서 오후 검사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천674명을 기록해 전날 최다 기록인 1천896명보다 222명 줄었다. 하지만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언제든지 확진자 수는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3일 연속 네자릿수를 기록한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심산기념문화센터 주차장에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차 속에서 오후 검사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천674명을 기록해 전날 최다 기록인 1천896명보다 222명 줄었다. 하지만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언제든지 확진자 수는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기세가 꺾이지 않는 가운데 29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모두 1천40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319명보다 84명 많은 수치다.

오후 6시 기준 확진자는 이달 6일(1천6명) 처음으로 1천명대로 올라섰으며 지난 20일부터는 열흘 연속(1천442명→1천287명→1천342명→1천314명→1천234명→1천82명→1천56명→1천464명→1천319명→1천403명) 1천명을 넘었다.


이날 현재까지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982명(70.0%), 비수도권이 421명(30.0%)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3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700∼1천800명대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355명 늘어 최종 1천674명으로 마감됐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으로까지 확산하면서 전국화하는 양상이다.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 7일(1천212명)부터 이날까지 23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30일로 24일째가 된다.

최근 유행 상황을 보면 신규 집단감염이 속출하는 데 더해 기존 집단발병 관련 확진자도 꾸준히 늘고 있다.

주요 사례를 보면 서울 서대문구의 한 실내체육시설과 관련해 접촉자 조사 중 11명이 추가돼 누적 37명이 됐고, 관악구의 한 실내체육시설에서도 지난 16일 이후 총 1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 북부의 한 무속신앙과 관련해선 23일부터 전날까지 22명이 확진돼 치료 중이다.

대전 서구 태권도장(누적 229명), 전남 여수시 회사(95명), 부산 동래구 목욕탕(3번째 사례 94명) 등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오후 6시까지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시도별 확진자 수는 경기 458명, 서울 417명, 인천 107명, 부산 72명, 경남 70명, 대전 63명, 대구 53명, 경북 33명, 충북 29명, 충남 28명, 광주 18명, 강원 15명, 울산·제주 각 13명, 전북 10명, 전남 4명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71
  • 경북 24
  • 전국 2,08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