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드루킹 사건 유죄, 최대 수혜자 文대통령 입장 표명해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 정진석 의원의 청와대 앞 1인 시위 현장을 찾았다. 윤석열 캠프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 정진석 의원의 청와대 앞 1인 시위 현장을 찾았다. 윤석열 캠프 제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9일 29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의 청와대 앞 1인 시위 현장을 찾아 "국가 최고 책임자로서 국민들께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정 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는 정 의원의 주장은 너무도 당연한 말씀이고 저도 적극 지지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저도 부정선거 사건에 대해 과거에 수사를 해봤지만, 여론조작 측면에서는 국정원 댓글사건하고는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은) 비교가 안 된다"며 "정부의 정통성에도 심각한 국민들이 의문을 갖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문 대통령은 지난 선거의 최대 수혜자이고 국정의 최고 책임자로써 반드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며 "김경수 지사에 유죄 확정 판결이 난 이상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입장 표명과,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드루킹 댓글 사건 재특검을 주장한 후 국민의힘 의원들에 청와대 앞 1인 시위를 제안하고 이날 첫 주자로 나섰다.

앞서 지난 21일 2017년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 당선을 위해 인터넷 댓글 조작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되며 경남도지사 직을 박탈당했다.

대법원 재판부는 "유죄를 인정한 원심 판단에 자유심증주의의 한계를 벗어나거나 공모 공동정범의 성립 등에 관한 법리오해, 이유모순, 판단누락 등의 잘못이 없다"고 판시했다.

다만 김 지사가 2017년 지방선거에서 이른바 '드루킹' 김모 씨에게 댓글 조작의 대가로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연관성이 부족하다"며 원심의 무죄 판단을 유지했다.

김 지사는 선고 직후 "저의 결백과 진실을 밝히는 법적 절차는 여기서 막혔지만, 무엇이 진실인지 그 최종 판단은 이제 국민들의 몫으로 남겨 드려야 할 것 같다"며 결백을 호소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38
  • 경북 38
  • 전국 2,0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