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쥴리 벽화'에 열광?…대한민국 '정치의 품격' 이래도 되나 (종합)

野, 강성 '친문 지지층' 강력 비난…"'형수 욕설' 틀고, '여배우 스캔들' 벽화 그려도 되나"
최재형 "더러운 폭력 당장 중단하라" 맹비난…하태경 "막가파식 인격 살인"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외벽에 그려진 대권 주자 윤석열 예비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29일 오전 보수 성향 단체 회원과 유튜버들이 벽화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외벽에 그려진 대권 주자 윤석열 예비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29일 오전 보수 성향 단체 회원과 유튜버들이 벽화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한 서점 건물 외벽에 범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유튜브 'TV노노튜브' 캡처.
서울 종로구 한 서점 건물 외벽에 범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유튜브 'TV노노튜브' 캡처.

서울 종로구 한 중고서점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하면서 야권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일부 강성 친문(친문재인) 지지층 사이에서 '쥴리 벽화'에 열광하는 반응이 나오면서 불에 기름을 부은 형국으로 치닫고 있다.

당장 29일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여권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해 '여배우 스캔들' 풍자 벽화를 그리면 어떻게 되겠냐며 거센 비판이 터져 나왔다.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바로 옆 건물에 스피커를 달아 이재명 지사의 '형수 욕설'을 계속 틀고, 벽에 '여배우 스캔들'을 풍자하는 벽화를 그리면 뭐라고 할까"라고 반문하며 "야당 지지자들은 그따위 추잡하고 더러운 짓은 하지 않는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쥴리 벽화'를 내거는 사람이나 이에 열광해 성지순례 운운하는 자들이나, 최소한의 정치적 예의와 품격마저 갖추지 못한 수준 이하의 대깨문들일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와 함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더러운 폭력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맹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페이스북에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행위를 용인해서는 안 된다. 이것은 저질 비방, 정치 폭력이자 인격 살인으로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우리나라 정치의 품격을 땅에 떨어뜨리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통령 선거에서 후보자 본인과 주변인에 대한 검증은 필요하지만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그 선을 넘는다면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하는 모든 사람이 힘을 모아 막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전 원장은 윤 전 총장이 경쟁 상대인 점을 떠나 이번 비방 행위 자체가 용인할 수 없는 인격 살인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읽힌다.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 있는 여자는 영부인 하면 안 된다'는 몰상식한 주장을 민주당의 이름으로 하고 싶은 건가"며 "의혹 제기를 빙자한 막가파식 인격 살인"이라고 일갈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38
  • 경북 38
  • 전국 2,0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