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으로 밀었는데…' 대구 헬스클럽 대표가 장난치다 20대 직원 익사

경남 합천에서 20대 남성이 직장 동료의 장난으로 물에 빠졌다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채 그대로 익사하는 사건이 뒤늦게 밝혀졌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10시 20분쯤 경남 합천군 합천호 한 물놀이 시설 선착장에서 30대 A씨가 직장동료인 20대 남성 B와 20대 여성 C씨를 장난삼아 물가로 밀어 물에 빠트렸다.

당시 C씨는 스스로 헤엄쳐 뭍으로 올라왔으나 B씨는 잠시 허우적대다 그대로 물밑에 가라앉았다. 이 과정에서 해당 시설 직원들이 호수로 뛰어들었으나 시야가 흐려 B씨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대구 한 헬스클럽의 동료들이다. 대표 A씨는 함께 일하는 트레이너 B씨 등 직장동료 7명과 물놀이를 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약 1시간이 걸쳐 B씨를 수색해 찾았으나 그는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장난으로 밀어 물에 빠트렸으며, B씨도 장난으로 수영을 못하는 척 허우적거리는 것으로 알았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과실치사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며 "시설의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