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이육사詩문학상', 이산하 시인 수상

이산하 시인
이산하 시인

'제18회 이육사詩문학상' 수상자로 시집 '악의 평범성'의 이산하 시인이 선정됐다.

이육사詩문학상은 TBC와 (사)이육사추모사업회가 주최하며 민족시인 이육사의 생애와 숭고한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지난 2004년부터 해마다 선정, 시상해오고 있다.

이육사詩문학상 본심 심사는 김해자 시인, 박철 시인, 박형준 시인, 이동순 시인, 남송우 평론가가 맡았다.

심사위원들은 "이산하 시인은 이 시집을 통해 우리 시대의 역사와 현실을 비판적 시각에서 시적으로 형상화하고 이미지화하는 시각이 이육사 선생의 시 정신을 잘 드러내고 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경북 영일에서 태어난 이산하 시인은 경희대 국문학과를 졸업, 1982년 '시운동'에 '존재의 놀이'로 등단했다.

시집 '악의 평범성'을 비롯해 '한라산', '천둥 같은 그리움으로'와 소설집 '양철북' 등을 출간했다.

시상금은 2천만 원이며, 시상식은 오는 31일 오후 2시 안동 이육사문학관 다목적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33
  • 전국 1,94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