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60주년 앞둔 농협… 국민·농업인 상생에 1천억원 규모 지원

400억원 규모 영농기계 특별보급
전국 하나로마트 등에서 100만박스 특판전

농협중앙회는 오는 8월 15일 창립 60주년을 맞아 총 1천억원 규모의 상생행사를 준비했다고 27일 밝혔다.

농협은 창립 60주년을 앞두고 새로운 100년을 열어가고자 하는 임직원의 의지와 '함께'라는 포용·상생의 가치를 담아 1천억원 규모의 다양한 상생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먼저 전국 농축협에 드론을 비롯한 400억원 상당의 영농기계를 특별보급하고, 농업인의 영농자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농협이 대출이자를 분담하는 식으로 연말까지 평균 1%대의 저리 융자금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농산물 판로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지원하고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안전한 먹거리를 지원하기 위해 전국 하나로마트와 농협몰, 홈쇼핑에서 '농협 창립 60주년 농가 돕기 100만박스 특판전'을 시행하기로 했다.

사회취약계층과 국가유공자 등에 우리 농축산물 꾸러미를 나누고, 코로나19 피해업종 소상공인과 농식품 기업의 금융지원도 확대할 예정이다.

계열사가 보유한 부동산 임차인을 대상으로 임대료를 최대 50% 감면하는 '착한 임대인 운동'도 계속 추진하기로 했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농협은 60년 성장의 역사를 가능하게 한 자양분이 농업인과 국민의 신뢰와 사랑이었음을 잊지 않고 '함께하는 100년 농협'으로 도약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면서 "앞으로도 농업인·국민 모두와 상생의 길을 걷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41
  • 전국 1,9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