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번 연장전 딛고 값진 동메달 안창림…日유도 성지에 8년만 태극기 걸었다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안창림이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에게 승리를 거두며 동메달을 획득 한 후 송대남 코치와 포옹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안창림이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에게 승리를 거두며 동메달을 획득 한 후 송대남 코치와 포옹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재일동포 3세 유도 국가대표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이 2013년 전일본학생선수권 우승을 차지했던 일본무도관에 8년만에 태극기를 걸었다.

준결승전에서 패하기까지 4번의 연장전을 거치며 체력을 소모했던 안창림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마지막 투혼을 불살라 값진 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창림은 26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유도 남자 73㎏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를 상대로 경기 종료 7초를 남기고 업어치기 절반승을 거뒀다.

이날 안창림의 준결승(4강전)까지의 여정은 험난했다. 1라운드부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파비오 바실(이탈리아)과 골든스코어(연장전) 접전을 펼쳤고, 16강에서도 키크마틸로크 투라에프(우즈베키스탄)와 연장전에 들어가는 등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다.

토하르 부트불(이스라엘)과 만난 8강전도 정규시간에 승부를 보지 못하고 연장전에 돌입, 2분 26초에 길었던 경기를 끝냈다.

안창림이 8강까지 치른 경기 시간은 총 23분 12초. 라이벌인 오노 쇼헤이(일본·7분 42초)보다 약 세 배나 많은 시간을 싸웠다.

라샤 샤브다투시빌리(조지아)와의 준결승에서도 결국 연장전(4분 37초)을 치러야 했다. 체력만큼은 자신있었던 그가 준결승 막판 매트에서 일어날 때 중심을 잃고 휘청거릴 정도로 체력은 바닥났다.

결국 안창림은 골든스코어 47초 경 지도 1개를 더 받은 데 이어 4분 37초에 마지막 지도를 받아 반칙패를 당했다.

아쉬운 반칙패로 동메달 결정전에 나선 안창림은 투혼을 발휘해 마지막 힘을 쏟았고, 결국 자신의 올림픽 첫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경기가 열린 일본 유도의 성지라 불리는 일본무도관은 안창림에겐 의미 있는 장소다. 재일교포 3세인 안창림이 쓰쿠바대학교 2학년이었던 2013년 이 경기장에서 열린 전일본학생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며 유도 유망주로 떠오른 것.

일본 유도연맹은 안창림에게 귀화 요청을 했지만, 안창림은 한국 국적을 버리지 않고 2014년 한국으로 건너와 태극마크를 달았다.

그는 8년만에 일본무도관에서 올림픽 동메달을 획득해 태극기를 게양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9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26
  • 경북 75
  • 전국 2,28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