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기자들 "트럼프, 대선 당시 '재선하면 한미동맹 폭파' 언급"

워싱턴포스트, 자사기자 책 인용해 보도…"나토 탈퇴도 추구 시사"
동맹 경시·방위비 분담금 불만 반영된 듯…"에스퍼, 민주당 응원" 일화도

책 '나 홀로 고칠 수 있어 : 도널드 트럼프의 재앙적 마지막 해'
책 '나 홀로 고칠 수 있어 : 도널드 트럼프의 재앙적 마지막 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작년 11월 대선 과정에서 재선에 성공하면 한미동맹을 폭파하겠다(blow up)는 뜻을 내비쳤던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13일(현지시간) 자사 기자인 캐럴 리어닉과 필립 러커가 쓴 '나 홀로 고칠 수 있어 : 도널드 트럼프의 재앙적 마지막 해'에 담긴 이같은 내용을 소개했다.

이 책은 트럼프의 집권 마지막 해인 작년에 미 전역을 휩쓴 대유행 대응 과정과 대선 당일 분위기, 이후 대선 불복 등 상황을 담고 있다.

책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비공개 석상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서 탈퇴하고, 한국과의 동맹을 날려버리는 것을 추구하겠다고 시사했었다고 써져있다.

마크 에스퍼 당시 국방장관 및 다른 핵심 참모들과의 회의석상에 나왔을 때 일부 참모들은 대선 전에 이들과 파탄을 내면 정치적으로 위험하다고 경고했다고 한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래, 두 번째 임기에. 우리는 두 번째 임기에 이를 할 거야"라고 말했다.

이 책을 소개한 WP 기사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왜 동맹인 나토나 한국과 관계에 이렇게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는지에 대한 설명은 따로 없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집권 내내 동맹의 안보 무임승차론을 꺼내 들고 나토와 한국 등 전통적 동맹국들의 방위비 증액을 강력하게 압박한 것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행정부는 한국에 주한미군 주둔에 필요한 방위비 분담금을 최대 5배 수준으로 올릴 것을 요구했고, 대선 당시까지 이 협상은 타결되지 않은 상황이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한미연합 군사훈련의 비용이 과하다며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고, 사석에서 주한미군의 감축이나 철수를 종종 언급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책에는 에스퍼 전 장관이 선거 당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후보로 나선 민주당을 응원하고 있었다고 측근에게 말했다는 일화도 담겼다.

에스퍼 전 장관은 과거 미 상원의 참모일 때 상원 의원이던 바이든 대통령, 토니 블링컨 현 국무장관과 함께 일했는데, 이들이 국가 안보 강화 면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보다 진지하고 안정적이라는 확신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저자인 캐럴 리어닉 기자는 이 신문사의 탐사보도팀에서 활동 중이며, 필립 러커 기자는 백악관을 출입하고 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7일 0시 기준 )

  • 대구 129
  • 경북 129
  • 전국 4,95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