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철 동화사 신도회장 "부처님 가피로 대구경북민 모두 건강하길 축원"

부처님오신날 봉축표어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니다!'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부처님 가피로 불자와 대구경북 시민들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늘 함께 하시기를 축원올린다"고 말하는 장세철 동화사 신도회장.

"온 세상이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습니다. 부처님 자비 광명의 빛이 코로나19를 물리쳐서 우리 국민들이 하루 속히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기원드리며, 부처님 가피로 불자와 대구경북 시민들의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늘 함께 하시기를 축원올립니다."

장세철 동화사 신도회장(고려건설 회장)은 19일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1년 넘게 지속돼온 코로나로 힘들고 지치지만 함께 극복해내자고 말했다.

장 회장은 코로나로 법회와 행사가 어렵지만 나름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고 했다. "저보다는 혼신의 힘을 다해 애쓰시는 교구장 스님께서 사찰행정과 살림을 총괄하시는데 불철주야 참으로 노고가 많다"며 외려 스님을 걱정했다. 그러면서 "집회가 어려운 관계로 신도회 불자들은 법사 스님의 지도하에 재가에서 신행생활에 충실하며 더욱 용맹정진하는 기회로 삼고 있다"고 했다.

장 회장은 코로나가 길어져 신앙생활이 어렵다며 우려를 표명하면서 "더 길어지는 상황이 온다면 교구장 스님께서 방편책으로 지혜로운 계획과 대책을 잘 준비하고 계시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저희 신도회는 늘 함께 동참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장 회장은 '코로나 시대에 어떻게 신앙생활을 하고 있냐'고 묻자 기업인으로 별도의 시간을 할애하기가 어렵지만 나만의 방식으로 신행생활을 하고 있다고 했다. "제 집무실 안쪽에는 동화사 회주이신 임담 의현 큰스님께서 직접 점안하여 주신 부처님을 모셔 놓고 있다"면서 "평소 출근하면 매일 아침 7시 30분 경 부처님께 차공양과 짧은 시간 기도드리고 난 후 하루 일과를 시작한다"면서 "주말에는 포행(布行:천천히 걸으면서 참선하는 것)하는 마음으로 가벼운 산행을 한다"고 했다.

장 회장은 코로나 속에서도 부처님의 가피로 본인이 경영하고 있는 기업이 건실한 성장을 하고 있다고 했다. "고려건설 풀비체는 토종 향토기업으로 지역민들의 과분한 사랑으로 성장하고 있다. 그래서 지역사회에 보답하는 차원으로 서민들의 주거형태인 (단독, 공동)소규모주택 재생사업을 특화산업으로 주력하고 있다"고 했다.

지난 15일에는 고려건설 신사옥을 겸한 범어공원풀비체 기공식을 가졌다. "이 모두가 부처님의 가피라 여겨집니다."

최신 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