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만 봉화효심요양원 대표, 코로나 1인 방역봉사

"방역 봉사는 코로나19 끝날 때까지"

권영만 씨가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 마경대 기자
권영만 씨가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 마경대 기자

권영만 경북 봉화 효심요양원 대표가 코로나19 3차 대유행 우려 속에 다중이용시설과 고령 어르신 집 등을 방문, 1인 방역봉사에 나서고 있어 호응을 얻고 있다.

권 대표는 지난 12일부터 봉화노인복지관과 버스터미널을 시작으로 하루 6~8시간 동안 지역을 돌며 방역봉사를 펼치고 있다. 그는 18일 현재까지 재가방문어른신 가정 60개소, 마을금고, 노인·장애인 복지관, 농협, 우체국, 병원, 식당, 상설시장 공동화장실 등 각종 기관과 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방역을 해오고 있다.

그동안 봉화지역은 코로나19 방역으로 지난해 4월 4일 이후 확진자가 발생이 없다가 지난 2월 16일 1명, 이달 12일 2명 등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 지역민이 긴장을 하고 있다.

"코로나19가 종식되는 날까지 방역을 이어가겠다"는 권영만 대표는 "개인방역수칙을 지키는 것과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만이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할 수 있다"면서 "지역에 작은 보탬이라도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방역 봉사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봉화에서 풀 마트와 효심요양원을 운영하는 권 대표는 봉화군 아너소사이어티 1호에 이름을 올렸고 1천500시간 이상 노인복지관 식사봉사와 농촌 일손돕기·독거노인집수리봉사·문화행사지원 등에 앞장서 지역 내 봉사왕으로 불리기도 한다.

권 대표는 자유총연맹 부회장과 바르게살기 부회장, 매일신문 제2·3기 자문위원 등으로 활발한 봉사 활동을 펼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8일 0시 기준 )

  • 대구 45
  • 경북 18
  • 전국 1,05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